UPDATED. 2019-12-05 14:42 (목)
'자율경영'이 대안일까, 신중론 대두
'자율경영'이 대안일까, 신중론 대두
  • 이성심 기자
  • 승인 2011.09.02
  • 호수 15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이사, 컨설팅 시각 차 커
8월23일 원광학원 법인이사들이 함께한 자리에서 액센추어 김재운 이사는 "원광대가 발전전략을 수립한다지만 실제로는 살기위한 마지막 단계임을 주지 해야 한다"며 "극약 처방이 불가피 한 상황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액센추어 측이 마련한 경영컨설팅 전반의 발표를 보고받은 김정탁 이사는 "자료 검토 후 대학을 마구 해부할 수 있는가. 외적으로 구조조정을 하면 조직의 객관적 수치는 높아질지 모르나 내부적으로 그 부담은 대학 내 구성원이 다 감당해야 한다"며 "'결'을 잘 읽어 내야 한다"고 강력히 주문했다.

실용학문 위주로 조정된 컨설팅(안)에 대한 심도있는 재고를 요청한 것이다. 김정탁 이사는 "기초학문을 도외시 하고 어떻게 시대의 조류를 읽을 수 있겠는가. 이는 맞지 않는 논리이다"고 역설했다.

최성호 이사 역시 "프로젝트 전체적으로 보면 현황 분석을 정교하게 했다"며 "다만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가에 대해서는 관점이 다르다"고 말했다. 대학은 비즈니스가 아니라는 측면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학제개편에 있어 차세대 글로벌 학문과 정립된 학문을 중심으로 정리와 액센추어에서 벤치마킹한 대학들이 원광대의 입장과 다르다. 기업조직이 아닌 교육 조직임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요청했다.

그는 "미래 지향적인 학문단위 구조조정은 분석이 더 필요하다. 통폐합의 근거가 부족하다. 통폐합의 충격에 비해 효과가 적을 수도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후 "자율경영은 상당히 충격적이다. 원광대의 현 상황이 자율경영이 안되어서 와진 결과인가를 볼 때, 사학법이나 민법상, 대학의 행정과 재정적 영향이 미치는 사항인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나상호 감사는 "10년 전 경영컨설팅을 '못한 것인가 아니면 안한 것인가'를 인지해야 한다"며 "자율경영을 말할 때 법인과 대학 측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한 후 미묘한 상황이 발생되지 않도록 정황을 고려해 달라"고 주문했다.

액센추어 김재운 이사는 "법인의 시각과 대학의 시각 차이를 조종, 조율하겠다"고 응답했다.

원광학원 이성택 이사장은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서로 노력하고 합력하자"며 "대학과 법인의 의견 차이에 대해서는 세부적인 부분을 관찰해서 완성도를 높여보자"고 격려했다.

김진병 기획조정처장은 "(대학) 외부 여건이 안 좋고, 학생 수도 3, 4년 후면 줄어들기 때문에 현재 상태로는 학교를 운영하기가 용이하지 않다는 판단 아래 학생 유치와 학교 발전을 위해 구조조정을 추진하게 됐다"며 "7일 컨설팅 업체로부터 최종 보고서를 납품받으면 이 결과물을 가지고 2학기 내내 교내 학생들과 교수, (학교)법인 등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중재했다. 이어 김 기획조정처장은 "이사들의 의견을 반영해 대학이 제대로 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중간 보고회는 이성택 이사장과 정세현 총장 및 법인·대학 관계자 다수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