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7:26 (월)
원불교·지역 탈핵 단체 영광원전 항의방문
원불교·지역 탈핵 단체 영광원전 항의방문
  • 박도광 기자
  • 승인 2012.10.19
  • 호수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원인규명·안전대책 촉구
영광군청에 방재대책 제안
▲ 원불교환경연대와 영광·고창 탈핵단체가 연대해 영광원자력발전소를 항의 방문해 사고 원인규명을 촉구했다.
원불교환경연대를 비롯한 원불교 단체와 영광·고창 탈핵관련 단체가 연대해 영광원자력발전소를 항의방문, 철저한 사고 원인규명과 안전대책 강화를 촉구했다.

이번 방문은 2일 영광원전 5호기 고장으로 원자로 가동이 중단된 핵발전소 사고에 따른 것이다. 또한 원불교 영산성지는 영광원전과 직선거리로 불과 7㎞정도에 있어 원전사고는 곧 영산성지 사고와 다름없기에 탈핵은 재가 출가교도들의 사명과 다름없다는 데에 기인한다.

12일 영광원전 항의방문은 핵발전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영광공동행동, 영광핵발전소 안전성확보를 위한 원불교 대책위원회, 원불교 환경연대, 원불교 사회개벽교무단, 원불교 인권위원회와 9일 새로 결성된 핵없는 세상을 위한 고창군민행동(이하 항의방문단)의 연합으로 이뤄졌으며 영광교구 교무들이 함께 했다.

이날 항의방문단은 영광원전 앞에서 탈핵을 위한 기도식을 가진 다음 영광원전 본부장을 만나 항의서한을 전달하려고 했다. 하지만 사전 공식공문을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절차상의 이유로 면담을 거절당하면서 원전 진입을 막고 있는 청원경찰과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 양복이 찢겨나가는 불상사도 일어났다.

항의방문단은 정문 앞에서 핵발전을 강도 높게 규탄하며 청원경찰과 3시간 동안 대치 끝에 영광원전본부장과의 면담을 성사시켰다.

면담자리에서 이들은 원전 측에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지역주민들에게 투명하게 밝힐 것 ▷재가동 시 영광군의회의 동의를 받을 것 ▷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방재대책을 제대로 시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그러나 영광원전 측은 불명확한 입장을 취하고 있어 방문단의 항의를 받았다.

이어 항의방문단은 영광군청을 방문해 영광군수에게 영광핵발전소의 안전한 운행에 대한 영광군의 감시와 영광군민 안정을 위한 방재대책을 요구했다.

이날 항의방문 후 원불교환경연대 강해윤 상임대표는 "앞으로 원전사고 발생시 즉각적인 대응을 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수력원자력은 영광원전 5호기의 정비를 마치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재가동 승인을 받아 13일에 발전을 재개한다고 밝혀 지역민들은 또 다시 원전사고의 위험을 안고 살아가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