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20:49 (수)
대희생·대합력의 창립정신으로
대희생·대합력의 창립정신으로
  • 이여원 기자
  • 승인 2016.08.26
  • 호수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절, 경산종법사 경축 법문
구인선진 〈개벽을 열다〉 봉정
▲ 중앙총부 법인절 기념식이 21일 반백년기념관에서 진행된 가운데 구인선진의 이소성대, 사무여한, 일심합력의 정신을 기리며 창립정신을 이어갈 것을 다짐했다.
구인선진의 사무여한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는 중앙총부 법인절 기념식이 21일 오전9시 반백년기념관에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인근지역 재가출가 교도들은 천의를 감동케 한 백지혈인의 의미를 가슴 깊이 새기며 구인선진의 창립정신을 이어갈 것을 다짐했다. 법인절 기념식은 국내외 각 교당과 기관에서도 일제히 거행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구인선진 학술지 봉정식이 앞서 진행됐다. 구인선진들의 거룩한 생애와 사상을 학술적으로 조명한 〈원불교 구인선진, 개벽을 열다〉 학술집은 김도종 원불교사상연구원장, 구인선진법훈서훈 기념문집 김혜광 간행위원장이 법신불전에 봉정했다.

경산종법사는 설법에서 "구인선진들은 법인성사와 아울러 방언성사를 이루셨다. 방언성사를 통해 교단의 기틀이 세워졌으며, 이어 최초의 수위단원이 되어 교단운영의 틀을 잡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셨다. 초기 교단을 형성하는데 주역 중의 주역이다. 구인선진의 공덕을 길이 찬양해야 한다"며 구인선진의 창립정신을 길이 받들 것을 강조했다.

경산종법사는 "창립정신을 이어가면 교단이 길이 발전할 것이고, 개인 가정 국가 또한 원불교의 창립정신으로 산다면 모두 은혜를 입고 번영이 된다"며 "창립정신은 사무여한의 대희생 정신이 대단히 중요하다. 재가출가 교도들이 정신·육신·물질로 교단발전에 무아봉공하는 희생정신이 배어있어야 교단 발전의 초석이 된다"고 역설했다. 멸사봉공하는 희생정신에 따라 교단의 발전 유무가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이어 경산종법사는 "창립정신은 이소성대의 정신이다. 쉬지 않고 정성을 모아 작은 것들을 키워서 결실을 얻는 것이 진리이다. 이소성대로 복의 결과가 올 수 있도록 대정성을 들이는 교단적 풍토가 중요하다"고 부촉했다.

또한 경산종법사는 일심합력의 창립정신임을 부언했다. 경산종법사는 "교단의 공법을 생명으로 여기고 그것을 지키는 것이 일심합력이다. 교단의 결정을 나의 결정으로 여기고 그것을 실천하는 것이 합력이다"며 "교단 100주년을 맞이해 스승님의 혼이 우리들의 혼이 되고, 우리들의 혼이 후진들의 혼이 돼, 대희생·대정성·대합력의 창립정신을 길이 받들자"고 설법했다.

경산종법사는 "창립정신을 계승하여 교단 만대의 빛이 되고, 낙원세계를 건설하는 주세교단이 되도록 모두가 합력하자"며 결복기 대운을 힘차게 개척해 나가는 교단이 되기를 염원했다.

한편 국내외 500여 개 교당에서도 법인절 기념식을 진행하며 소태산 대종사와 구인제자의 법인성사를 기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