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5:00 (금)
우주만물의 생성변화와 상호연관성
우주만물의 생성변화와 상호연관성
  • 전흥진 교무
  • 승인 2016.10.28
  • 호수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세기 중반부터 산업혁명을 거쳐 오면서 인류는 엄청난 과학의 발달로 거대한 물질문명을 만들어 가고 있다. 과학기술의 발달 속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정신문명이 과학문명을 어떻게 이끌어 갈 수 있는지 그 답을 찾기 위해서는 진리의 모습을 도학과 과학이라는 두 문으로 풀어야 할 것이다. 3주에 걸쳐 영산선학대학교 전흥진 교무의 '일원상 진리와 현대물리학'이란 주제를 통해 도학과 과학의 회통을 모색해봤다.

1주 도학과 과학의 만남
2주 존재의 구조에 대한 관점 비교
3주 존재의 생성변화와 상호연관성 비교일원상진리로 본 만물의 생성변화

▲ 상호연계된 상황의 두 양자.

우주만유의 본원으로서 일원상 진리는 영명일기(靈明一氣)이며, 영명일기는 영(靈)과 기(氣)가 둘이 아니나 운용하는 데 있어서는 영이 체가 되고 기가 용이 되므로, 만물의 생성변화는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의 원리에 따라 일어난다고 볼 수 있다.

정산종사는 일체유심조의 마음(心)에 대해 "사람도 마음이 들어서 길흉화복과 생로병사를 지어 나가며, 천지도 근본되는 형상 없는 진리 곧 심(心)이 들어서 성주괴공과 풍운우로상설과 유무변화가 된다"고 하였다. 일원상 진리에서 일체유심조의 원리로 이뤄지는 만물의 생성변화는 천심(天地識) 곧 우주적 원리에 의한 생성변화와 사생(四生)의 심성적 작용에 의한 생성변화로 나눠 볼 수 있다.

우주적 원리에 의한 생성변화에 대해 소태산 대종사는 천도법문에서 일체가 공(空)한 성품에서 그 있는 것이 무위이화(無爲而化) 자동적으로 생겨나 우주의 성주괴공과 만물의 생로병사 등의 생성변화가 일어난다고 했다. '무위이화 자동적'이라는 개념은 기철학적 생성론을 수용한 개념으로 음양상승의 생성작용을 규정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성품 곧 영(靈)은 기(氣)와 둘이 아니므로 성품은 본원으로서 영명일기와 둘이 아닌데, 이 영명일기가 음양상승으로 무위이화 작용하여 만물의 생성변화가 생겨나는 것이다. 그래서 정산종사는 '우주는 항상 산 기운'이며, '우리가 생로병사를 면할 수 없는 것도, 우주가 성주괴공 되는 것도 형상 없는 한 기운의 작용에 의하여 변화'되는 것이라 하였다.

한편 사생의 심성적 작용에 의한 생성변화에 대해 소태산 대종사는 '사생의 심신작용을 따라 육도로 변화'를 시킨다고 하였다. 사생의 마음작용이 중심된 인(因)이 있으면 그에 상응하여 조화(造化)를 일으키는 기운이 작용하고, 그 작용으로 변화가 생기는 것이다. 그래서 상생<상극>의 마음으로 행하면 상생<상극>의 기운이 응하고, 마음이 맑으면<탁하면> 그 주위에 맑은<탁한> 기운이 어린다. 특히 일심이 되면 우주의 큰 기운과 합치하므로 큰 위력이 나타난다.

▲ 우주는 빅뱅으로 생겨나 팽창하며 변화되어 왔다.

만물의 은(恩)적 상호연관성

소태산 대종사는 우주의 진리를 은(恩)으로 보고 일원상 진리에서 생겨난 우주만유를 사은(四恩)이라고 하였다. 공·원·정한 일원상 진리는 원만구족하고 지공무사하기 때문에 이러한 도(道)에서 덕(德)으로써의 은(恩)이 나옴은 지극히 본질적이다.

한편 사은(四恩)을 구성하는 개체들은 독립적으로 존재하지 않고 상호연관성을 가지고 존재한다. 은(恩)적 상호연관성으로 볼 때 인간은 사은 전체의 은혜를 고루 다 입음으로써 살고 있는 존재임을 알 수 있다. 동식물의 모든 생명체도 천지의 은혜가 있으므로 그 존재를 보전하여 살 수 있고, 상호의지하며 살아간다.

한편 영·기·질로 구성된 사은의 본원은 영명일기(靈明一氣)이기 때문에, 사은은 은(恩)적 상호연관성 속에서 존재할 뿐 아니라 그 본질에서 한 기운으로 연결되어 있다.

현대물리학으로 본 만물의 생성변화

현대물리학의 우주론에서는 우주가 약 137억년 전에 일어난 '빅뱅(Big Bang)' 곧 대폭발에서 생성되었다고 보고 있다.

빅뱅 이후 초기 우주는 쿼크와 글루온 등의 근원적인 물질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고온의 플라스마 상태였다. 그 후로 우주는 계속 팽창되었고 뜨거웠던 열기도 서서히 식어갔다. 빅뱅 후 약 3분이 지나면 온도는 109℃로 떨어지고 헬륨(He)의 핵이 생성된다. 4,000℃ 이하로 떨어지면 전자와 핵이 결합하면서 원자를 형성하게 된다.

원자가 구성된 후부터 우주 내에는 오랜 세월에 걸쳐 은하가 형성되고, 은하 내 수소와 헬륨들이 중력으로 뭉쳐져 별이 만들어진다. 별은 점점 응축됨에 따라서 온도가 높아져 핵반응을 일으키고, 탄소와 산소 등의 원소를 만들게 된다. 생명체를 구성하는 원소나 광물질의 원소들은 대부분 별의 진화 과정을 통하여 생성된 것이니, 별을 모든 존재와 생명의 원천이라 보아야 할 것이다. 은하가 형성되고 별들이 생성 소멸하는 기간이 우주의 긴 역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태양계는 지금으로부터 약 46억 년 전에 탄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 우주만물은 매개입자를 주고 받으며 네 가지 상호작용을 한다.

현대물리학으로 본 만물의 상호연관성

우주 내에 있는 만물은 빅뱅 이후 계속 변화를 해 왔는데, 양자장론은 이러한 변화가 소립자들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이루어진다고 본다. 네 가지 상호작용으로 만물은 상호연관성을 가지며 변화하는 것이다. 이들 상호작용은 전기적 상호작용(전자기력), 약한 상호작용(약력), 강한 상호작용(강력), 중력 상호작용(중력)이다.

이러한 네 가지 상호작용은 입자들 간에 힘을 전달하는 매개입자를 주고받음으로써 이루어진다. 전기적 상호작용은 광자를, 약한 상호작용은 위크 보존을, 강한 상호작용은 8종의 글루온을 각각 주고받음으로써 이루어진다. 그리고 아직 발견하지는 못하였지만, 중력 상호작용은 중력자를 주고받음으로써 이루어질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다.

양자장론의 등장으로 세계는 복잡하게 얽힌 사건들의 역동적인 그물로 드러났다. 만물을 구성하는 기본 입자들은 매개입자의 교환으로 서로 변화될 수 있으며, 그러한 상호작용으로 입자들은 상호의존적이며 상호연관성을 가지며 존재하는 것이다.

한편 현대물리학은 네 가지 상호작용뿐만 아니라 '양자얽힘'이라 불리는 다른 형태의 상호연관성도 발견했다. 양자얽힘은 두 양자가 멀리 떨어져 있어도 매개입자 없이 서로 연계되어 있는 양자상태이다. 두 개의 전자 A, B가 서로 얽혀 있을 때, 특정 축에 대하여 A의 스핀을 측정하면 멀리 떨어져 있는 전자 B도 바로 그 순간부터 A와 반대 스핀을 갖게 된다. 전자뿐만 아니라 시공간 내에서 양자얽힘 현상의 두 양자는 아무리 멀리 떨어져 있어도 순간적으로 비국소적 연결에 의해 이어져 있다.

만물의 생성변화와 상호연관성 비교

먼저 두 관점의 같은 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만물이 정체적이지 않고 역동적으로 생성변화한다고 보며 그 과정을 일정한 힘으로 설명한다는 점이 같다. 일원상진리관에서는 만물의 생성변화가 개체를 생동케 하는 힘인 기(氣)의 작용으로 이루어진다고 보며, 현대물리학에서는 입자들 사이를 오가며 힘을 전달하는 매개입자들의 작용에 의해 이뤄진다고 본다.

둘째 만물이 독립적으로 존재하지 않고 상호연관성 속에서 존재한다고 보는 점이 같다. 일원상 진리관에서는 만물이 은(恩)적인 상호연관성 속에서 존재한다고 보며, 현대물리학에서는 네 가지 상호작용에 의해 상호연관성을 갖는다고 본다.

셋째 만물이 비국소적으로 연동되어 있다고 보는 점도 같은데, 현대물리학의 양자얽힘 현상은 일원상진리의 일기(一氣) 관점과 상통하는 면이 있다.

다음으로 두 관점의 다른 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만물생성변화의 원인에 대한 관점이 다르다. 일원상진리관에서는 만물의 생성변화가 일체유심조의 원리에 따라 기(氣)의 작용으로 이뤄진다고 보나, 현대물리학에서는 힘을 전달하는 매개입자들의 작용에 의한 생성변화가 마음작용에 상응하여 일어나는 것이라고는 보지 않는다.

둘째, 만물의 상호연관성에 대한 관점에 차이가 있다. 일원상진리관에서는 만물의 상호연관성이 은(恩)적인 가치와 생명적 가치를 가지고 이루어진다고 보나, 현대물리학에서는 네 가지 상호작용에 의한 물질적 상호연관성만을 몰가치적인 입장에서 밝히고 있다.

현대과학기술의 기초가 되는 현대물리학이 이러한 물질적이고 몰가치적인 관점을 벗어나 영성과 도덕을 지향하는 방향으로 나아간다면, 인류는 물질적 풍요 속에 평화와 상생의 세상을 열어갈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