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기102년(2017) 3월 31일 금요일 (주간) 제1838호
최종편집 : 2017.3.30 목 18:16 인기검색어 : 인사, 정기인사  
뉴스 기획 인물 교리 연재 특별기획 오피니언 영상
> 뉴스 > 주요뉴스
     
이견 있더라도 겸허히 수용, 상생과 화합으로 나가자
[1836호] 2017년 03월 10일 (금) 원불교신문 wonnews0601@hanmail.net

   
▲ 한은숙 교정원장
 

- 한은숙 교정원장, 탄핵 인용에 따른 성명서 발표
- 박근혜 대통령 헌정 사상 첫 파면, 대합력 주문

박근혜 대통령이 우리나라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됐다. 헌법재판소는 10일 오전11시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판핵심판 사건의 선고재판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박 대통령 파면을 결정했다. 헌법재판소가 박 대통령 탄핵을 인용하자 한은숙 교정원장은 '헌법재판소 대통령 탄핵 인용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하고 화해와 상생의 정신으로 하나 된 대한민국 건설에 모든 국민이 함께하자고 간곡히 호소했다. 한 교정원장은 "오늘 탄핵인용 결정으로 그간의 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국론 분열, 경제적 위기, 강대국과의 갈등 등 대내외적으로 국가적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다소 이견이 있다 하더라도 헌법재판소의 이번 결정을 겸허히 수용해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 가자"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헌법재판소 대통령 탄핵 인용에 따른 성명서' 전문은 아래와 같다.


'헌법재판소 대통령 탄핵 인용에 따른 성명서'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지난 100여 일 간 탄핵정국으로 인해 많은 혼란을 겪었습니다. 그 혼란은 헌법재판소의 합법적인 판결 절차 진행으로 오늘 탄핵인용 결정으로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헌법재판소는 이번 결정을 통해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고 어둠은 빛을 물리칠 수 없다'는 불변의 진리를 다시 한 번 역사 앞에 입증 하였습니다. 거대한 권력 앞에서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헌법질서를 수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신 헌법재판소와 재판관들의 노고와 용기에 원불교는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대내외적으로 국가적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아 국론은 양분되어 극단의 대립으로 치닫고 있고, 주변 강대국의 이해관계 속에서 정치적 어려움은 더욱 가중되고 있으며, 경제정책의 실패로 인한 장기적 불황은 국민 생활을 갈수록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에게 당면한 이러한 국가적 위기를 하루 빨리 극복해 가기 위해서는 모든 이해관계를 넘어 오직 국가와 국민만을 바라보고 이 어려운 난국을 풀어가야합니다. 다소 이견이 있다 하더라도 헌법재판소의 이번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고 화해와 상생의 정신으로 하나 된 대한민국 건설에 모두 함께해 나가는 길 뿐입니다.

원불교를 창시하신 소태산 대종사께서는 일찍이 '지금 이 나라는 점진적으로 어변성룡(魚變成龍)이 되어가고 있다'고 하시며 '장차 세계인의 정신적 지도국 도덕의 부모국이 되어 갈 것'이라고 예언해 주신바 있습니다. 이 나라의 자랑스러운 주인들로서 한 점 부끄러움이 없도록 대립과 갈등을 봉합하고 성숙한 민주 의식을 보여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리며, 저희들도 그동안 염원해 왔던 상생의 세계, 평화의 세계, 하나의 세계를 향한 기도 발걸음을 이어나가 이 나라가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가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성장시키고 더 큰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한 발걸음에 화합과 평화의 마음으로 서로 사랑과 배려가 있기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2017년 3월 10일
                                               원불교 교정원장 한은숙

원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독자투고주소변경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54536) 전라북도 익산시 익산대로 501 원불교신문사
대표전화 : 063-854-6351 | 팩스 : 063-855-222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진
Copyright 2008 원불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nnews06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