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0 15:06 (화)
〈대종경〉 법문/ 우리 회상은 못자리판 같아서
〈대종경〉 법문/ 우리 회상은 못자리판 같아서
  • 그림·박은선 작가
  • 승인 2017.10.27
  • 호수 18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종사 익산에 총부를 건설하실 제 몇 간의 초가에서 많지 않은 제자들에게 물으시기를 "지금 우리 회상이 무엇과 같은가 비유하여 보라." 권대호 사뢰기를 "못자리판과 같나이다. 우리 회상이 지금은 이러한 작은 집에서 몇 십 명만 이 법을 받들고 즐기오나 이것이 근본이 되어 장차 온 세계에 이 법이 편만할 것이기 때문이옵니다."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네 말이 옳다." (<대종경> 전망품 4장)

/강남교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