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5:00 (금)
원기103년 퇴임봉고식… 보림·감사·자력생활로 대각도인 되시길
원기103년 퇴임봉고식… 보림·감사·자력생활로 대각도인 되시길
  • 이여원 기자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명 퇴임, 교단의 주인 공도사업 헌신
경산종법사, 수도인의 생활 법문 전해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사업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들이 퇴임했다. 14일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열린 원기103년 퇴임봉고식에는 재가출가 교도 등 많은 축하객들이 참석해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김도천 총무부장은 약력소개를 통해 서원 한길을 걸어온 퇴임교역자의 삶을 전했고, 송경호 교무는 퇴임교역자 대표로 고유문을 낭독하며 퇴임 후 보은의 삶을 다짐했다. ‘원불교 수도원합창단’과 ‘원광정보예술고등학교’의 축하공연도 마련돼, 현직을 아름답게 마무리하는 퇴임교역자들과 대중 모두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경산종법사는 퇴임교역자들을 위해 오찬공양과 함께 <원불교대전서>, 친필법문 편액, 축하금, 꽃다발을 선물했다. 경산종법사는 설법을 통해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교단의 역사를 새롭게 만들어준 여러분들은 참으로 귀한 일생을 사셨다”며 “초기교단의 열악한 환경에서 남이 알아주지 않는 성직의 길을 걸으면서 대종사의 교법을 세계화하고 초석을 다진 여러분의 노고가 참 크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성불제자가 돼 중생을 제도할 수도인의 생활을 법설한 경산종법사는 “자성을 깨달아 자성에 복귀하는 평상심을 늘 단련해야 한다”며 “모든 번뇌 망상을 녹여내는 무아의 마음은 보림 수도를 통해 그 자리를 아는 것이다”며 보림생활을 당부했다. 경산종법사는 “이 공부 이사업을 하고 스승님의 훈증을 받으며 영생을 약속받는 전무출신의 삶을 살아온 것에 감사하자”며 감사생활을 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경산종법사는 “건강한 몸으로 정진해서 앞으로의 생활을 자력 생활하는 수도인이 되자”며 자력생활 등 수도인이 정진해야할 세 가지 생활을 부촉했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초기교단의 주인으로 일생을 공도에 헌신해온 39명의 전무출신이 14일 퇴임봉고식을 올렸다.

(온라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