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0 19:17 (목)
사진으로 본 제4회 영산선학대 국제세미나
사진으로 본 제4회 영산선학대 국제세미나
  • 강법진 기자
  • 승인 2018.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종교·심리학자, 수행자 한자리
‘종교, 과학, 치유와 대화’ 주제 발표
차명상, 피아노, 바이올린, 무용 무대
18일~20일 영광 국제마음훈련원서

영산선학대학교가 제4회 국제세미나를 개최해 ‘종교, 과학, 치유와 대화’를 주제로 깊은 담론을 나눴다. 18일~20일 영광 국제마음훈련원에서 진행된 국제세미나는 영산선학대학교가 그간 해외연수를 통해 다진 국제 학술교류의 지평을 국내에서 처음 시행해 본 자리였다. 영산선학대는 이번 국제세미나를 통해 종교의 수행도 과학적으로 설명이 가능해야 하며, 현대인들이 안고 있는 삶의 문제와 마음병에 구체적인 치유방법을 제시해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시켰다. 이를 위한 종교간 대화와 만남을 지속해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다음은 사진으로 본 제4회 영산선학대 국제세미나 이모저모이다. (편집자주)

제4회 영산선학대 국제세미나에 참석한 대중. 이번 국제세미나는 영산선학대 이응준 교무와 송상진 교무가 지난 3년간 예비교무 해외연수를 이끄면서 쌓은 노하우로 기획돼, 학술발표뿐 아니라 영성을 울리는 문화예술공연이 다채롭게 마련돼 대중의 큰 호응을 얻었다. 
김주원 영산선학대 총장은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는 물질개벽시대다. 종교의 필요성을 과학으로도 설명할 수 있어야 선진화된 신앙·수행이 된다.
이것이 오늘날 영성이다”고 환영의 말을 전했다.
허광영 원불교대학원 총장은 “영산선학대학교에서 이런 성대한 세미나를 국제마음훈련원에서 개최해 줘 감사하다”며 “개벽종교로서 원불교가 전 세계에 던지고자 한 소태산 대종사의 뜻이 꼭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축사했다.
첫날 기조연설은 미국카톨릭대학교 Charles B. Jones 교수가 ‘21세기 불교’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서구 기독교의 변천과정을 설명하며, "보수화된 종교는 개혁이 어렵다. 종교와 과학이 결합할 때 무지를 극복하고 21세기에 맞는 효과적인 치유법을 개발할 수 있다"며 종교간 대화와 과학적 치유를 강조했다.  
첫째날 저녁 제자들과 함께 '정념다도' 차명상을 시연한 항조우개척 강혜전 교무(가운데). 
첫째날 저녁 제자들과 함께 '정념다도' 차명상을 시연한 항조우개척 강혜전 교무. 
정념다도를 통해 우린 차를 대중과 나누다.
첫날 저녁 노스캐롤라이나교당 소원공 교무의 지도아래 대중은 평화의 기도를 올렸다.
첫날 저녁 노스캐롤라이나교당 소원공 교무의 지도아래 대중은 평화의 기도를 올렸다.
첫날 저녁 노스캐롤라이나교당 소원공 교무의 지도아래 대중은 평화의 기도를 올렸다. 정산종사의 평화사상을 담은 기도문을 올리고, 일원상 서원문과 염불로 마무리했다.
둘째날 기조연설은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 채플힐 Ariel Yaakov 교수가 '발전적 프로젝트로서 종교간 대화'를 발표했다. 그는 종교간 대화의 역사와 발전과정을 통해 그 한계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했다. 그의 대안은 서구 보수적 종교보다 아시아의 진보적 종교에서 종교간 대화에 더욱 헌신적이며 그 정신이 공생에 바탕해 희망적이라고 설명했다. 
영산선학대 박혜훈 교수는 ‘대산(大山)종사의 종교연합기구 창설 제창의 의의’에 대해 발표했다. 대산종사의 세계평화 삼대제언은 소태산 대종사, 정산종사의 경륜과 그 맥을 함께한다고 설명했다. 
링컨대학교 Lennell Dade 교수는 '종교간 대화:자기 준비와 가능한 내용’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아프리카의 종교관에 대해 설명하며 신앙이 아닌 삶 그 자체로서 종교적 영성을 지닌 그들에게는 우주론과 세계관에 있어 원불교 사상과 공통점이 있다며, 종교간 대화에 있어서도 일방적 대화가 아닌 그 공통점과 차이점을 인정하는 포용적 자세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원광대학교 김도공 교수는 ‘종교 자기미래와 현대와의 대화: 이상세계론을 중심으로’를 발표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예비교무와 태국 쭐라롱컨대학교 불교 수행자(학생들).
태국 방콕교당 최수진 교무와 함께 온 태국 남방불교 수행자들.
네티컷대학교 Tosca Braun 교수는 ‘현대적 명상 수행: 신성·세속·과학적’에 대해 발표했다. 
원불교대학원대학교 이경열 교수는 ‘원불교 성리의 치유적 접근: 수용전념치료를 기반으로’를 발표했다. 
태국 쭐라롱컨대학교 Ven. Phramaha Somphong Khunakaro 교수는 ‘불교의 마음: 질병 및 치료 전략의 원인’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육신의 병과 마음의 병을 함께 치유해야 하며, 그것은 알아차림으로 가는 수행이고 삶 속에서 끊임없이 수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세미나 발표 틈틈히 차훈 명상을 지도하는 강혜전 교무.
피아니스트 박귀성 정토.
바이올리니스트 Jennifer Curtis는 영산성지를 주제로 '자작곡'도 연주했다. 그녀는 노스캐롤라이나교당 소원공 교무와의 인연으로 원불교를 알게 됐고, 교당 불사에 협력했을 뿐 아니라 교당 각종 행사에 연주로 돕고 있다.  
작곡가 겸 지휘자 Carman Moore의 피아노 반주.
윤혜정 안무가는 Carman Moore의 피아노 반주에 맞춰 이산가족의 아픔을 그린 ‘마더’를 연기했다.
큰 울림을 선사한 작곡가 겸 지휘자 Carman Moore와 윤혜정 안무가 무대인사.
태극권을 가르치는 마음인문학연구소 조덕상 교무.
세미나에 참석한 청중들.
첫째날 둘째날 평화기도를 이끈 노스캐롤라이나교당 소원공 교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