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5 16:34 (월)
민족민주열사 넋 위로한 5개 종단
민족민주열사 넋 위로한 5개 종단
  • 민소연 기자
  • 승인 2018.06.12
  • 호수 18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회 범국민추모제 종교의식
1000여 시민 참여, 영령 추모
서울광장에서 열린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추모제는 원불교를 비롯한 5개 종단의 종교의식으로 시작됐다.
서울광장에서 열린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추모제는 원불교를 비롯한 5개 종단의 종교의식으로 시작됐다.

[원불교신문=민소연 기자] 이 땅의 민주화와 자유, 통일을 위해 살다 산화한 민족민주열사 및 희생자들을 위해 원불교가 종교의식으로 그 넋을 달랬다.

9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27회 범국민추모제는 원불교를 비롯한 개신교·불교·천도교·천주교 5개 종단 종교인이 차례로 분향소 앞에서 각자의 종교의식으로 추모행사를 진행했다. 유가족과 통일, 노동, 농민, 빈민, 청년, 여성 등 각 부문 인사를 비롯해 1,000여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종교의식은 문화사회부 장인국 교무와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 강현욱 교무가 맡았다. 

축원문과 성주3편 등으로 진행된 의식에서 장 교무는 "고 민족민주열사 및 희생자 영령들은 열반에 든 지 이미 오래됐으나 인연 과보는 길이 쉬지 아니하여, 가족과 국민들은 매년 범국민추모제를 맞이해 더욱 지극한 정성을 바치고 있다"며 완전한 해탈천도를 축원했다.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추모제는 원기75년 성균관대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후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서대문독립공원, 광화문광장, 서울역광장 등에서 매년 6월 열려왔다. 1959년 희생자부터 추가 및 발굴,   1회때 181명의 영령이 27년만에 680여 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5개 종단 종교의식에 이어 이창복 명예추모위원장의 인사말과 임성종 상임추모위원장의 경과보고, 송경동 시인의 추모시 낭송, 추모사 및 공연, 유가족 인사 등으로 진행됐다. 앞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노동열사 추모제가 열렸으며, 옛 남영동 대공분실 앞에서 학생열사 추모제 및 행진도 열렸다. 

[2018년 6월1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