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9:45 (금)
경산종법사, 중국불교협회 초청으로 북경방문 2
경산종법사, 중국불교협회 초청으로 북경방문 2
  • 나세윤
  • 승인 2018.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주중한국대사 초청 오찬
중국교구 교화현황과 어려움 청취

[원불교신문=나세윤 편집국장] 중국불교협회 초청으로 북경을 방문 중인 경산종법사와 수행단은 13일(수) 당나라 태종이 세운 법원사 및 중국불학원을 순례했다. 14일(목) 노영민 주중한국대사의 초청으로 오찬을 함께한 경산종법사는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변화를 ‘어변성룡’의 형국이라"고 말하자, 이에 노 대사는 “예전부터 들어왔지만 우리나라의 국운을 아주 적절히 표현해 주셨다”고 화답했다. ‘시인 두보’ 전문가로 통하는 노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3가지 품성, 대중국 문화외교, 한국의 위상 등을 설명하며 원불교 중국교화의 현황과 어려움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는 김길선 중국교구장과 김도원 북경교당 교도회장을 비롯해 중앙총부 관계자들이 배석해 오찬에 함께했다.

이어 북경교당으로 이동한 경산종법사와 수행단은 재가출가 교도들의 환대를 받으며 교구 일정을 소화했다. 15일(금) 경산종법사는 중국교구 교무들과 마음의 여유와 오롯한 시간을 갖기 위해 청나라 건륭황제가 세운 ‘이화원’으로 이동, 인공호수(곤명호)와 대보은연수사 등을 관람했고, 저녁에는 북경교당 김도원 교도회장의 대중공양에 함께했다.

4일차(6월13일)

13일, 법원사에 도착해 불전에 삼배하고 있는 경산종법사.
중국불교협회 환영 플래카드 앞에서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경산종법사는 포대화상 선화에 금강경 사구게를 화제로 쓴 족자와 원광제약 경옥고를 선물로 전달했고, 법원사에서는 중국불학원 교육교재 등 선물을 준비했다. 
법원사 안에 있는 중국불학원(승가대학, 원장 학성) 방문.
경산종법사는 ‘일원상은 부처의 심체라, 불성을 회복하려면 늘 일원상을 그리라’고 당부했다.

  5일차(6월14일)

14일, 중국불교협회 국제부 소속 실무자를 접견한 경산종법사는 상호 간 협력관계를 강조했다.
중국 일정을 아침부터 저녁까지 함께했던 중국불교협회 실무자.(왼쪽부터 통역사 이지예 씨, 오일 스님, 경산종법사, 왕립 씨)
노영민 주중한국대사 초청오찬에 참석한 경산종법사.
경산종법사는 한반도가 어변성룡의 국운을 타고 있다고 말했다.
주중한국대사 초청오찬에 경산종법사와 강낙진 법무실장, 김길선 중국교구장, 정인성 문화사회부장, 백현린 국제부장, 김상호 원광학원 상임이사(WFB 사무부총장), 양세정 훈춘교당 교무, 김도원 북경교당 교도회장 등이 참석했다.

6일차(6월15일)

북경교당에 도착한 경산종법사는 교도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중국교구 교무들이 북경교당을 방문한 경산종법사와 수행단을 환영했다.
중국교구 교무들을 대상으로 설법하는 경산종법사.
중국교구 교무들과 단체사진을 찍은 경산종법사.
마중 나온 북경교당 교도들과 함께한 경산종법사. 
15일(금), 이화원에서 중국교구 교무들과 법정을 나눈 경산종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