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5 16:18 (화)
'비핵화시대의 반핵운동' 토론회
'비핵화시대의 반핵운동' 토론회
  • 민소연 기자
  • 승인 2018.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진흥 정책 폐기를 위한 전국네트워크
이론과 실제, 청년문제로 체감온도 높여
핵진흥정책 폐기를 위한 토론회에서 김신우 탈핵정보연구소장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핵진흥 정책 폐기를 위한 토론회에서 김신우 탈핵정보연구소장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시대에 역행하는 핵진흥 정책을 폐기하기 위한 전국 네트워크의 결성이 힘을 얻고 있다.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열린 '한반도 비핵화시대의 반핵운동' 토론회는, 탈핵·반핵·비핵에의 국민적 염원을 담아낸 자리였다. 원불교환경연대 및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와 다양한 종교·환경·연구·시민계 단체들이 함께한 토론회는 지난 6월7일 대전을 시작으로 이날 서울에 이어 7월 중순 대구 혹은 경주로 그 열기를 이어간다. 

김선명 교무가 진행한 토론회는 이론적인 접근과 반핵·탈핵 운동의 실제가 어우러졌으며, 일부가 아닌 우리 사회 청년의 문제로까지 끌고 와 체감온도를 높였다.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의 '에너지 전환기 사용후 핵연료 문제점 고찰'과 천주교부산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김준한 신부의 '한반도 비핵화와 반(탈)핵운동 방향'이 기조발제로 토론회의 문을 열었다. 

이후 토론은 원불교환경연대 탈핵정보연구소 김신우소장의 '생명의 적 핵쓰레기'를 비롯, AWC 한국위원회 허영구 대표의 '반제국주의 운동과 반핵(탈핵)운동', 공공연구 노조 신명호 전정책위원장의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문제',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송해진 사무국장의 '핵안전과 주민건강권 확보', 핵재처리실험저지30㎞ 연대 이경자 집행위원장의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체가 답', 그리고 청년정치공동체 너머 양지혜 대표의 '전쟁도 평화도 경험한 적 없는 세대'가 함께 했다.  

토론과 함께 활발한 질의응답을 통해, 이들은 '핵진흥 정책 폐기를 위한 전국네트워크'를 제안하며 "한반도 비핵화 시대에 맞는 통합적인 반핵운동을 위한 새로운 전국 조직과 방향을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이어,핵재처리 중단 및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체, 핵폐기물 정책 재고, 핵수출 정책 폐기, 노후핵발전소 조기폐쇄 법률 제정, 원자력진흥법 폐기, 원자력진흥기금 폐지 및 원자력안전규제기금 신설, 핵 주변 시설 거주주민건강역학조사 등을 요구하며 향후 전국 토론회로 힘을 모아가기로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