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15:56 (금)
8차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 “사드배치 철회” 외쳐
8차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 “사드배치 철회” 외쳐
  • 이은전 기자
  • 승인 2018.07.19
  • 호수 189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단체 회원 800여 명 참가
사드기지 정문까지 행진도
8차 소성리평화행동 참가자들이 평화행진을 벌이고 '사드기지 불법공사 중단' 구호를 외쳤다.
8차 소성리평화행동 참가자들이 평화행진을 벌이고 '사드기지 불법공사 중단' 구호를 외쳤다.

[원불교신문=이은전 기자] 사드철회 평화회의(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단체)는 7일 오후 소성리 진밭교 앞에서 제8차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을 개최했다. 

'평화온다 사드가라' 8차 평화행동에는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 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단체 회원들과 연대자, 재가출가 교도 등 800여 명이 참가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4월23일 사드기지 공사장비 반입으로 주민과 경찰이 충돌한 후 2개월 반 만에 열린 대규모 집회다. 

대구경북교구 김도심 교구장은 여는 말에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은 상생과 평화, 하나의 세계로 역행할 수 없다"며 "처음엔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하다 오늘 8차 평화행동은 진밭교까지 왔다. 언젠가 사드를 빼내고 달마산에서 평화행동하는 그날까지 똘똘 뭉쳐 함께 나아가자"고 힘줘 말했다.

행사는 소성리 할머니들이 부르는 노래를 비롯해 전국 각 지역에서 참가한 연대자들이 펼치는 노래와 율동, '사드배치 철회'와 '사드기지 불법공사 중단' 등의 구호 제창으로 이어졌다. 김천대책위 곽은석, 임순분 소성리부녀회장, 원불교비대위 박형선 교무 등은 참가자 대표로 무대에 올라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북핵 위협 핑계가 사라지고 한미연합훈련이 중단되는 이 시기에 소성리에 임시 배치된 미국의 전략무기 사드는 더 이상 그 어떠한 명분이나 핑계로도 합리화 할 수 없다"며 "한미당국은 평화협정에 앞서 동아시아의 군사적 긴장감을 야기시키는 사드배치의 모든 절차의 중단을 선언하고, 나아가 철거를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평화협정 시작에 맞춰 사드 배치를 중단하라"고 외치면서 사드기지 정문까지 1.3㎞를 행진했다. 집회는 사드 기지 정문 앞에서 진밭교까지 현수막 100여 장으로 '사드', '냉전', '대결'이라고 적힌 팻말을 옮겨 미국으로 반송하는 퍼포먼스로 마무리됐다. 

한편, 원불교비대위, 김천대책위 등은 15일 김천역 광장에서 성주성지 수호를 위해 노력한 재가출가 교도와 성주 김천 주민을 위한 '정연과 함께하는 100분 감사 콘서트'를 열었다. 

김천대책위 최용정 교무는 "이번 행사를 원만히 진행 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 해준 가수 정연, 원광효도마을 오우성 이사장을 비롯한 JY풍류 단원님들께 감사드린다"며 "김천역 광장에서 또 성주진밭교에서 사드철회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한 모든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의 시간을 줄 수 있었던 것 같아 뿌듯하다"고 전했다.

원불교비대위는 20일 광화문 광장에서 '원불교는 평화입니다' 평화기도회도 개최한다.

[2018년 7월20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