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8:34 (월)
광화문광장에 울려퍼진 원불교 평화기도·노래
광화문광장에 울려퍼진 원불교 평화기도·노래
  • 강법진 기자
  • 승인 2018.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평화·하나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정신개벽 서울선언문 실현 의지 다져
원사운드, 우창수 예술단, 기도문, 영주 등

원불교 재가출가 교도들이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며 7월20일 오후 6시30분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상생·평화·하나 원불교 평화기도회’를 개최했다. 이는 원불교가 2년 전, 원불교100주년기념대회에서 공포한 정신개벽 서울선언문을 실천하고자 한 굳은 의지이며, 성주 소성리에서 온몸으로 평화를 지키고 있는 주민과 평화시민들을 위한 동행의 기도였다.

이번 기도회는 서울교구와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이하 원불교대책위)가 주관하여 이뤄졌으며, 주최측은 “우리는 극하면 변하는 이치를 따라 냉전 70년을 보내고 드디어 한반도에 평화의 봄을 맞이했다. 그러나 꽃은 피었으나 아직 열매를 맺지는 못했다. 우리는 어렵게 피어난 이 평화의 꽃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는 온전한 열매를 맺도록 자신과 세상에 울려 퍼질 평화를 노래하고 기도하고자 한다”며 “남․북․미 지도자들이 더 이상 대결과 갈등으로 점철된 지난 시대의 업력에 끌려 다니지 말고 상생과 평화라는 새 길에서 서로의 손을 맞잡고 상생의 길, 평화의 길로 나아가길 염원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날 평화기도식은 부산 동래교당 원사운드가 ‘평화여’ ‘아름다운 우리나라’로 막을 열고, 평화메시지 낭독, 평화기도문, 우창수와 개똥이 어린이예술단의 평화 대화 그리고 약속, 김동원 교수와 퓨전국악팀 아마씨의 평화아리랑에 이어 대중이 함께 영주 염송과 평화인사로 마무리됐다.

연일 계속된 폭염에도 평화기도회를 원만하게 진행한 주최측과 참석인들은 평화를 향한 염원을 쉬지 않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특히 이번 평화기도회에 재가단체 및 일반교도들의 자발적 참여가 독보여 여러 시사점을 알렸고, 원불교 기도의식이 음악과 내레이션으로 구성돼 대중에게 한층 더 편안하게 다가갔다는 평이다.

원불교대책위는 이번 평화기도회의 기운을 이어받아 성주성지에서의 사드반대 평화행동 대응에 또 한 번의 전환점을 모색해 나갈 전망이다.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7.20 서울 광화문광장 원불교 평화기도회 개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