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1 17:03 (금)
4대종교 함께하는 '2018 세계종교문화축제'
4대종교 함께하는 '2018 세계종교문화축제'
  • 원불교신문
  • 승인 2018.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11일, 화합·상생 축제 
'마더 박청수' 영화 상영도

종교간 화합과 상생을 다짐하는 '2018 세계종교문화축제'가 8일~11일 전주·익산·김제·완주 등 전북일대에서 열린다. 원불교·불교·가톨릭·개신교 등 4대 종교가 함께 참여하는 세계종교문화축제는 이웃 종교의 문화와 예술, 역사, 수행법 등을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나눔의 정신을 함께 만들어가고자 마련된 행사다. 

'얼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각 종교계의 음식, 성물, 영화, 음악, 명상 등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종교문화마당이 펼쳐진다. 개막식은 8일 오후6시40분부터 전주 풍남문 앞 광장에서 열린다. 

개막공연에 이어 원불교 김혜봉 전북교구장, 금산사 주지 성우 스님, 백남운 전북기독교연합회 종교문화대표, 김선태 가톨릭 전주교구장이 자리를 함께해 축제의 개막을 알린다.

행사 기간 중인 8일~11일 매일 오후 5시 경기전 광장에서는 '광야에서 40일(개신교)' '길 위에서(불교)' '마더 박청수(원불교)' '얼마나 아름다운가(가톨릭)' 영화가 각각 상영될 예정이다. 8일 오후 4시30분부터 전동성당에서는 '종교, 아는만큼 이해하여'를 주제로 PRE세계종교포럼이 열린다. 유요한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를 초청해 현대인들의 다양한 문화적 시도에 담긴 종교적 면모들을 탐색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또 오후 6시부터는 대안 스님과 야곱수사가 선보이는 '사찰음식·수도음식'도 만나볼 수 있다.

세계종교문화축제는 4대 종교계로 구성된 세계종교평화협의회가 주축이 돼 매년 각 종교계가 돌아가면서 축제를 주관한다. 올해는 가톨릭계가 주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