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6:41 (수)
〈대종경선외록〉 상 놓는 공부
〈대종경선외록〉 상 놓는 공부
  • 그림·박은선 작가
  • 승인 2018.10.10
  • 호수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종사 말씀하시었다. "등잔 불은 등대에 가려서 밑을 비치지 못하고 보통 중생은 아상에 가려서 자기의 잘못을 모르나니, 상이 없이 내외가 공한 마음으로써 법을 구하여 그 마음에 바탕하여 일체 지식을 갖춘다면 복혜 양족의 주인공이 되는 동시에 중생 제도하는 자비불이 될 것이다. 그러므로, 과거 불조께서 법을 구하러 온 사람에게 먼저 상을 놓으라고 하신 것이다."  (선원수훈장 7절)

/강남교당

[2018년 10월12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