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2 16:30 (월)
원광디지털대 김혜순 교수, 2018 한복문화주간 참여
원광디지털대 김혜순 교수, 2018 한복문화주간 참여
  • 강법진 기자
  • 승인 2018.11.01
  • 호수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서 영화·드라마 한복 전시
도올 선생과 '한복 토크콘서트'
전시회 개관식에 임권택 감독, 도올 김용옥 선생, 배우 강부자씨 등이 참석해 전시장을 둘러봤다.
전시회 개관식에 임권택 감독, 도올 김용옥 선생, 배우 강부자씨 등이 참석해 전시장을 둘러봤다.

[원불교신문=강법진 기자] 원광디지털대학교 한국복식과학학과 김혜순 초빙교수(김혜순한복 대표)가 10월15일~21일 개최된 '2018 한복문화주간' 프로그램에 참여해 대중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8 한복문화주간'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복진흥센터가 매년 서울에서 개최하던 한복의 날(10월21일)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 개편하면서 시행한 올해의 첫 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전국 10개 지역에서 '한복을 일상처럼, 일상을 한복처럼'이란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원광디지털대학교 한국복식과학학과 김혜순 교수는 15일부터 일주일간 전라남도 순천시 문화건강센터에서 '한복, 시간속으로 빛들다'는 슬로건으로 전시했으며, 드라마와 영화 속에 나온 김 교수의 한복 작품을 한 공간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였다. 

전시회 개관식에서 김 교수는 "고향 순천에서 한복 전시회를 갖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 우리 전통의 미를 담은 한복 작품들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한복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개관식에는 임권택 감독, 배우 강부자, 도올 김용옥 선생,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의상 총감독을 맡았던 금기숙 교수, 원광디지털대 남궁문 총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김 교수는 10월19일 도올 김용옥 선생과 함께 '한복 토크콘서트'도 개최했다. 토크콘서트에는 한복을 사랑하는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이 참여해 성황리에 이뤄졌다. 도올 선생은 "우리 민족의 역사엔 민족성과 문화 정신이 깃들어 있어, 그 정신은 현재성과 일상성을 가진다. 한복도 그 중 하나다. 특히 김혜순 교수는 한국적인 색감과 디자인의 한복을 만들어낸다. 그 속엔 우리의 기백이 서려있다"면서 "앞으로 활동을 더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혜순 교수는 최근 체코건국 100주년과 국경절을 맞아 체코 조핀궁에서 열린 기념식에 초청 받아 '한복디자이너 김혜순 콜렉션 패션쇼'를 선보이는 등 해외에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있다. 

[2018년 11월2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