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9:42 (수)
‘교화력 한 단계 깊어지는 정신적 지주 되어달라’
‘교화력 한 단계 깊어지는 정신적 지주 되어달라’
  • 이여원 기자
  • 승인 2018.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불교 교령 추대식·오찬
전산종법사, 사령장 수여

[원불교신문=이여원 기자] 원불교 교령 추대식이 진행됐다. 11월29일 중앙총부 종법원에서 진행된 교령 추대식은 제236회 정기수위단회에서 추대된 18명에 대한 사령장 수여와 오찬이 진행됐다.

원불교 교령은 전무출신 인사임면규정(제4절 교령 제19·20·21조)에 근거해 법훈자와 수위단원을 역임한 이 중에서 추대되며 정신적 지도에 임하게 된다. 당해 교구, 교당, 기관에 명예직으로 상주할 수 있다.

추대식에서 전산종법사는 사령장을 받은 교령들에게 ‘자력생활’과 ‘무관사 부동’의 자세를 당부하며 정신적인 힘이 되어 줄 것을 부촉했다. 전산종법사는 “교령은 결국 정신적인 힘이 다. 교령제가 잘 정착되면 교단 교화력이 한 단계 깊어진다고 생각한다”면서 “교령이 지역 종법사라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있는 것만으로도 정신적인 힘이 되며, 교단 곳곳 훈훈하고 법다운 법이 전수될 수 있도록 합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11월29일 중앙총부 종법원에서 진행된 교령추대식에서 18명이 사령장을 수여받고 전산종법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br>
11월29일 중앙총부 종법원에서 진행된 교령추대식에서 18명이 사령장을 수여받고 전산종법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원불교 교령추대식에서 전산종법사는 사령장을 수여받은 교령에게 '자력생활'과 '무관사 부동'의 자세를 당부하며 정신적인 힘이 되어줄 것을 부촉했다.
교령으로 사임장은 받은 황도국 교무는 교단뜻을 받들어서 같이 공부하고 봉사하면서 살펴줄 부분은 살펴주면서 살겠다는 소신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