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3:52 (금)
대전충남교구 김연수 교의회의장, 주도적으로 활동할 일꾼·청년 인재양성이 목표
대전충남교구 김연수 교의회의장, 주도적으로 활동할 일꾼·청년 인재양성이 목표
  • 정성헌 기자
  • 승인 2018.12.19
  • 호수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교구교의회 의장 인터뷰
김연수 교의회의장

[원불교신문=정성헌 기자] "전산종법사가 법문한 '나를 새롭게, 교단을 새롭게, 세상을 새롭게'를 마음에 새기며 살겠다."

9일 대전충남교구 정기교의회에서 대전충남교구 교의회 신임의장으로 선임된 대전교당 김연수 교도회장. 그는 전산종법사의 취임 법문에 맞춰 "내가 먼저 변화해야 하고, 그렇게 될 때 교구가 변하고 세상이 변하지 않겠는가"라면서 먼저 몸을 낮추고, 솔선수범과 실천으로 오은도 신임교구장을 보필해 나갈 의지를 피력했다.

대전교당에서 여러 교구장을 모시며 다양한 교화정책을 지켜봐왔던 그에게 늘 마음에 걸리는 것은 열악한 교화환경과 재정자립 문제였다. 그는 "대전충남지역이 여러면에서 어렵다"며 "교화는 물론이며 부채도 적지않아 재정자립문제가 시급한 상황이다"고 무거운 속내를 털어놨다.

교구의 어려운 상황을 잘 알고 있는 만큼 가장 먼저 추진해야 할 목표도 명확했다. "십여년 전부터 염원해온 원음방송이 대전지역에 터를 잡고, 세종지역에도 교당을 신축하는 등 지역 교화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해야 한다"며 또 "교구에서는 봉공회, 청운회, 여성회 등 다양한 교화 및 봉공활동을 책임질 일꾼들을 양성하고, 청년회를 활성화시켜 젊은층이 유입될 수 있도록 교구장님과 다양한 의견을 소통하겠다"고 당면 과제를 밝혔다.

이어 그는 "앞으로는 재가교도들이 스스로 역할을 찾아 책임지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 교화나 봉공, 의식, 행사 등 교무님들이 활발하게 교화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자발적, 주체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새해 소망으로 재가출가 교도가 서로 소통하고 화합해서 때로는 사업도 협력하고, 스스로 법력도 증진하는 대전충남교구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2018년 12월2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