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5:18 (금)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2. '일원상 한마음'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2. '일원상 한마음'
  • 안세명 교무
  • 승인 2019.01.10
  • 호수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신불 사은이시여!

겨울 하늘에 내리는
수많은 눈의 수를
헤아릴 수 없듯이,

오늘 하루도
마음 하늘에 내리는
상념(想念)의 수도
끝이 없습니다.

이 많은 심상(心象)들은
어디에서 왔으며,
어디로 흘러가나요?

묵묵히 멈추니,
바라봄이 익숙해집니다.

법신불 사은이시여!

마음의 생멸(生滅)이란,
이 마음에서 나왔고,
이 마음으로 돌아가니,
오직 이 마음을 다스릴 뿐입니다.

만법귀일(萬法歸一)하니,
일귀하처(一歸何處)오.

오늘도 기어이
일원상 한마음으로
영글어져갑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합니다.

[2019년 1월1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