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1:00 (수)
〈대종경선외록〉 심계의 객이 되어 주착없이 살리라
〈대종경선외록〉 심계의 객이 되어 주착없이 살리라
  • 그림·박은선 작가
  • 승인 2019.01.24
  • 호수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종사 말씀하시었다. "다생 겁겁 한없는 세상 가운데 한 생 동안 한 가정을 이루고 산다는 것이 마치 여행중에 하룻밤 한 여관에 동숙하는 것밖에 못되는 것인데 철없는 사람들은 그것밖에 모르고 애착하나니, 어찌 단촉한 생활이 아니리요. 부처님은 복도 족족하시고 혜도 족족하신 어른이지마는 나는 삼계(三界)의 객이 되어 마음 가는대로 발 닿는 대로 시방 삼계를 주유하다가 혹 인연을 만나면 쉬고 인연이 없으면 날아다녀서 주착 없이 헌거롭게 살리라고 원을 세우신 것이다." (주세불지장 14장 6절)

/강남교당

[2019년 1월2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