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5 16:34 (금)
법장
법장
  • 정성헌 기자
  • 승인 2019.01.29
  • 호수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불교신문=정성헌 기자] 전산종법사가 황도국 미주교령에게 1월24일 전달한 법장(法杖)이다. 몽심재성적지사무소 장덕원 교무가 제작한 것으로 벼락맞은 감태나무로 만들었다. 구전에 의하면 낙뢰를 맞은 나무가 갈라지거나 죽지않고 살아있다면, 그 나무에는 이를 이겨낼만한 대자연의 영험한 기운이 오래전부터 깃들어 있다고 믿고 귀하게 여겼다고 한다.

법장은 본디 참선 수행하는 제자들의 자세를 바로잡거나 졸음을 깨우기 위해 스승이 사용하는 지팡이를 의미한다. 또 자력이 없거나 정견(正見)하지 못해 세세생생 편착수생하는 중생들을 올바르게 이끌어 구제하는 불법(佛法)을 지팡이로 비유하는데 원불교에서는 주로 종법사가 사용해왔다.

[2019년 2월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