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7:27 (금)
'울산시민을 위한 마음공부 특강' 개최
'울산시민을 위한 마음공부 특강' 개최
  • 이은전 기자
  • 승인 2019.03.21
  • 호수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교당, 대중특강으로 지역교화 저변 확대
권도갑 교무 초청 강좌, '그래도 돼, 괜찮아'
권도갑 교무 초청 울산시민 마음공부 특강에 재가출가 교도를 포함한 울산시민 300여 명이 참가해 울산시교육청 외솔회의실을 가득 채웠다.
권도갑 교무 초청 울산시민 마음공부 특강에 재가출가 교도를 포함한 울산시민 300여 명이 참가해 울산시교육청 외솔회의실을 가득 채웠다.

[원불교신문=이은전 기자] 부산울산교구 울산교당이 지역사회 교화 저변확대를 위한 대중 특강을 개최하고 울산시민에게 마음공부를 안내했다. 17일 울산시교육청 외솔회의실에서 열린 '울산시민을 위한 마음공부 특강' 참가자 300여 명 중 일반인 참가자가 3분의 1을 차지하면서 대중특강의 출발이 순조로움을 알렸다. 

이장훈 교무는 "좋은 교법을 좀 더 넓게 알리는 쪽으로 교화의 방향을 돌려야할 때가 됐다"며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교당이 되기 위해 앞으로 1년에 2,3회 정기적으로 마음공부 인문학 강좌 형식으로 시민을 위한 특강을 열기로 했다"고 계획을 전했다. 

첫 강좌에 초청된 권도갑 교무는 '삶을 풍요롭게 하는 비결-그래도 돼, 괜찮아'를 주제로 감사호흡과 분별 주착을 대중적으로 쉽게 풀어냈다. 강의 도중 객석의 청중을 자주 무대로 불러내 즉석 문답감정을 진행하는 등 강의를 생생하고 감동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다.

권 교무는 "상대와 비교하며 더 나은 사람이 되려는 순간 나를 잃어버린다"며 "못남 속에 진짜 잘남이 들어있음을 알고 나를 받아들일 때 나와의 싸움이 끝난다"고 분별을 놓고 자신의 위대함을 찾으라고 역설했다. 

울산교당 전기복 교도는 "깊은 교리가 쉽게 다가와 매력적이었다"며 "감사발전소를 생활에서 실천해야겠다 다짐이 들고 조카에게도 권하면 도움될 것 같다. 분별심을 많이 붙들고 있었음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울산시민 이영희씨는 "울산시민을 위한 마음공부 강좌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여섯 명이 함께 왔다. 강의를 들어보니 원불교 교도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내용이다"며 "나를 돌아보게 한 뜻깊은 강의였다. 원불교에 대한 호감이 증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울산시민특강 2회차는 4월28일 울산대공원 내 가족문화센터 대강당에서 400명을 대상으로 명산 김성대 수위단원 초청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특강이 예정돼 있다. 

 ‘그래도 돼, 괜찮아’를 주제로 한 특강에서 권도갑 교무는 청중을 무대로 불러내 즉석 문답감정을 통해 자신 안의 분별을 깨닫게 했다. 
 ‘그래도 돼, 괜찮아’를 주제로 한 특강에서 권도갑 교무는 청중을 무대로 불러내 즉석 문답감정을 통해 자신 안의 분별을 깨닫게 했다. 
국립국악원 단원인 젊은 소리꾼 신진원 교도(광안교당)가 초청돼 식전 판소리 공연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권도갑 교무 초청 울산시민 마음공부 특강에 재가출가 교도를 포함한 울산시민 300여 명이 참가해 울산시교육청 외솔회의실을 가득 채웠다.

[2019년 3월22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