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1:11 (수)
중앙교의회의장단 간담회를 보면서
중앙교의회의장단 간담회를 보면서
  • 김성규 교도
  • 승인 2019.04.04
  • 호수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대 키워드 '공존과 공영'… 재가출가 벽 없어야
교화와 교정의 한 축으로써 일심동체로 거듭나자
김성규 교도

[원불교신문=김성규 교도] 반가운 소식이 들려온다. 중앙교의회 의장단 간담회 이야기다. 재가교도의 교정 참여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었다고 한다. 그간 다소 소외되어온 듯한 재가교도들의 의견과 역량을 보다 적극적으로 교정에 반영함으로써 명실 공히 재가출가가 일심합력, 새로운 교단발전의 전기를 마련해나가자는 취지로 들린다.

지금까지 말로만 운위해왔던 재가출가 불이(不二)의 교지(敎旨)와 지자본위의 지표(指標)가 과연 얼마나 교정에 '새 봄기운'을 더해 줄지…. 자신의 존재감마저 의심을 받아오던 중앙교의회가 스스로 본연의 정경대원(正經大原)에 나서는 것 같아 벌써부터 많은 기대를 모은다.  

그간 우리는 날로 더해가는 교화의 둔화와 교정의 정체현상을 보면서 많은 걱정과 우려를 표해 왔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교단지도부가 보다 적극적인 현실인식과 대안으로 보다 근본적인 현안의 개선광정(改善匡正)에 나서 줄 것을 열망해왔다. 그리하여, 기회 있을 때마다 다양한 담론을 통해 결집된 의견들을 교단지도부에 직언해왔다. 보다 시의에 합당한 교화와 교정의 쇄신으로 활기찬 교단의 발전기반을 확고히 해 나가자는 충정에서였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지금 우리 앞에는 많은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를 풀어가야 할지 망연할 정도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우려되는 것은 이러한 '상황'에 대한 지도부의 인식과 대응자세라고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일찍이 소태산 대종사는 재가출가의 구분 없는 화합과 단결을, 그리고 지자본위에 의한 치교를 주창하셨으나, 과연 우리는 얼마나 이를 충실하게 실천해 왔는지를 자문해보지 않을 수가 없다. 일언이폐지하고, 최근의 법회출석 교도수나 원광대학교 교학과 지원자 수만 보아도 저간의 교정 흐름이 과연 어떠한 '상황'인지를 쉽게 꿰뚫어 볼 수가 있지 않던가.  

이제 우리는 모든 구성원들이 일심합력, 오늘의 '상황'을 돌파해 나가야 한다. 때를 놓치면 더욱 어려워진다. 지금이야말로 재가출가가 하나로 모든 역량을 결집, 오늘의 난제들을 해결하고 교단중흥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나가야 한다. 만시지탄이나 이제라도 중앙교의회가 지자본위와 '재가교도 역할론'을 논의하기 시작한 것은 새로운 시대적 각성과 미래구상에서 나온 쾌거가 아닌가 한다. 아무쪼록 이러한 중앙교의회의 논의가 교단중흥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새 봄소식'이 되어주기를 기대하며 큰 박수를 보낸다.

지금, 이 시대의 가치 척도는 하루 앞을 예측할 수 없을 만큼 빠르게 달라지고 있다. 어제의 이상과 가치기준은 이미 오늘의 보검이 될 수 없을 정도다. 따라서 이제 우리는 보다 시의에 걸맞는 긍정적 마인드와 진취적인 행동으로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이 시대의 키워드는 모든 구성원이 하나로 함께 아우르는 '공존'과 '공영'이다. 이제, 우리 교단에도 재가출가의 벽은 없어야 한다. 재가출가는 모름지기 교화와 교정의 한 축(軸)으로서 일심동체가 되어야 한다. 그 어떤 제도나 조직의 운영방식은 단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 기존의 제도나 관념의 틀에 묶여서 서로를 포용하지 못하고 융합해 나가지 못하는 것은 시대화 생활화 대중화의 교법정신에도 어긋난다. 재가출가는 이제 명실이 상부한 열린 마음으로 '창자를 맞대고' 모든 구성원의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 나가야 한다.

다시한번 중앙교의회의에 당부한다. 아무쪼록 보다 격의 없는 실효적 논의를 통하여 지자본위에 의한 합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교정의 새 지평을 열어가 주기를 충심으로 기대해 마지않는다.

이제 우리는 재가출가의 대동단결로 보다 신선하고 바람직한 이 시대의 교단상을 세워나가야 한다. 지금이야말로 재가출가 교도가 하나로 교단중흥의 새 동력으로 거듭나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점임을 다시한번 명심하자.

/분당교당

[2019년 4월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