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4:30 (화)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12. 새봄입니다.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12. 새봄입니다.
  • 안세명 교무
  • 승인 2019.04.04
  • 호수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봄입니다'

만물의 변화가 '보인다' 해서
'봄'이라 한다지요.

화사히 핀 꽃 뒤에
푸르른 잎과 가지가 본질을 드러내듯

우리들 마음에 일어나는
가지가지 감정의 편린 뒤에
푸르른 본심(本心)을 
볼 수 있어야겠습니다.

그래서 정산종사님께서는,

"기쁨, 노여움, 슬픔,
즐거움, 사랑, 미움, 욕심
희노애락애오욕(喜怒哀樂愛惡欲)이
일어났다 가라앉았다
하는데 속지 말고,

그 가운데 맑고 영령한
참 몸, 참 마음으로 바라보라"
하셨습니다.

봄이 늘 새 봄이듯,
새 봄은 새 마음입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합니다. 

[2019년 4월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