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6 15:51 (금)
[대각개교절 경축사] 스승님 은혜에 보은합시다 Let Us Show Gratitude to the Master
[대각개교절 경축사] 스승님 은혜에 보은합시다 Let Us Show Gratitude to the Master
  • 전산종법사
  • 승인 2019.04.24
  • 호수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기 104년 대각개교절을 맞이하여 거룩하신 대종사님의 대각과 우리 회상의 개교와 재가출가 모든 교도의 마음이 부활된 공동생일을 경축하며 법신불 사은의 은혜가 두루 미쳐 개인 가정 국가 세계에 평화와 행복이 가득하기를 심축드립니다.

후천개벽의 주세불이신 대종사께서는 20여 년의 구도 끝에 진리를 대각하시고 어둠과 고통에 쌓인 우리들에게 광명과 행복의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힘들고 어려운 초창기 백여 년의 역사가 흐른 오늘날 교단은 스승님들과 재가출가 선진님들의 피땀 어린 혈성으로 육대주에 교화의 기점을 잡는 기적을 이루었습니다.

이제부터는 우리의 힘으로 세계 곳곳에 일원의 법음이 메아리치도록 해야 할 책무가 주어졌습니다. 그러나 이 일은 우리의 바람만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스승님들의 경륜을 받들어 어떠한 역경과 난경에서도 굽히지 않고 끝까지 정성을 모아 법 있게 차서 있게 착실하게 힘을 모아 적공하고 보은해 나갈 때 차근차근 순서있게 이루어지리라 생각합니다.

대산종사께서는 「교단의 체제」 법문에서, 우리가 대종사께서 경륜하신 제생의세의 대성업을 이루기 위해서는 근본을 세워 바른 도가 생하도록 근본에 먼저 힘써야 하는데 그러기로 하면 그 순서가  공부를 위주해서 교화가 따르게 해야되고 교화를 위주해서 사업이 따르게 하는 것이 순리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대종사의 일원성업을 이루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공부를 통해 광대무량한 낙원을 맛보아야 합니다. 그 공부는 대종사께서 구세경륜으로 내놓으신 일원대도와 사은사요 삼학팔조의 교법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하여 정기훈련과 교화단을 통한 상시훈련으로 끊임없이 단련하도록 대종사께서 지도하셨습니다.

대종사님 교법의 본의는 아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것입니다. 그 실천은 할 수 있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는 사람이면 누구라도 될 수 있도록 대자비의 제도문을 열어주셨습니다. 대종사님 제도문에 들게 된 우리는 영겁의 행복자들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재가출가 전 교도는 정기와 상시의 훈련법으로 생활 속에서 하나하나 교법을 실천하여 한량없는 복과 혜의 문로를 열어가야 하겠습니다. 일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 천 번 만 번 억만 번 마음을 멈추고 가라앉히고 맑혀서 일심정력을 얻읍시다.

일과 이치간에 천 번 만 번 억만 번 사리를 배우고 연마하고 수증하여 무루대지를 밝힙시다. 모든 일에 천 번 만 번 억만 번 취사하고 취사하여 무위대덕을 나툽시다. 그리하여 대종사께서 염원하신 천여래 만보살이 쏟아져 나와야합니다.

교단 4대를 바라보면서 우리 각자 각자가 여래탄생의 대원력을 세우고 적공합시다. 하고 또 하는 적공으로 만능 만지 만덕의 힘을 갖춘 여래로 스승님의 크신 은혜에 보은합시다.

세계 모든 인류가 대종사님을 주세불로 받들게 되는 그날까지 희사만행으로 대불공 해나갑시다.

감사합니다.

원기104년 4월 28일 
종 법 사

 

As we greet Great Enlightenment and Founding Day on the one hundred and fourth year of the Won-Buddhist Era, I celebrate the sacred Great Enlightenment of Founding Master Sotaesan, the founding of our religious order, and the shared birthday that revived the minds of all lay and ordained members. I earnestly hope that the grace of Dharmakaya Buddha, the Fourfold Grace, reaches far and wide so that individuals, families, nations, and the world are filled with peace and happiness. 

Founding Master Sotaesan, the presiding Buddha of the age of the Latter Days' Great Opening, attained great enlightenment to the truth after seeking the Way for about twenty years. He opened the path of light and happiness for those of us living in darkness and suffering.

Today, after around a hundred years of hardship and difficulties since its beginning period, the Order miraculously ascertained the cardinal points of edification in the six continents. This was accomplished through the blood, sweat and tears and utmost dedication of lay and ordained senior members.

From now on, we are endowed with the duty and responsibility to make the dharma words of Il-Won echo throughout the world using our own strength. However, this cannot be achieved by our wishes alone. It will be achieved in a calm and orderly way when we accumulate merits and show gratitude by gathering sincerity to the very end, and gathering power with the right dharma and in the right order, as a way to honor the great vision of the Masters, never yielding when encountering any adverse or difficult sensory conditions.

The Third Prime Dharma Master Daesan said in the dharma instruction, The System of The Order, in order to achieve the great sacred work of delivering all sentient beings and curing the world that Founding Master Sotaesan planned with a great vision, we must first exert efforts regarding the root, so that the right Way grows by strengthening the fundamental aspect. For that to happen, he said, one may follow the order which put the primacy of practice followed by edification, and next put the primacy of edification followed by the enterprises, which is accordant with principle.

Therefore, we must first experience a vast and immeasurable paradise to achieve Founding Master Sotaesan's sacred Il-Won Work. We should put into practice the teachings of the great Way of Il-Won, the Fourfold Grace, the Four Essentials, the Threefold Study and the Eight Articles, that Founding Master Sotaesan put forward as the great vision for saving the world.

For this, Founding Master Sotaesan guided us to ceaselessly discipline ourselves through fixed-term training and through daily training with the dharma units of edification.
The original intent of Founding Master Sotaesan's teaching is not about knowing, but about putting into practice what we know. There is no special group only who could practice his dharma. The Founding Master opened the gate of deliverance with great loving-kindness and compassion so that anyone who practices can succeed. 

We are fortunate over an infinity of kalpas, to be entering Master Sotaesan's gate of deliverance. Therefore, all lay and ordained members must practice the teachings one-by-one in our daily lives through the dharmas of fixed-term training and daily training to open the path that leads to limitless merit and wisdom.

Whether we are involved in activity or free from activity, let us pause, calm, and purify our minds one thousand times, ten thousand times, one hundred million times to attain the absorption power of one mind. 

Regarding human affairs and universal principles, let us learn, study, and prove by practice human affairs and universal principles one thousand times, ten thousand times, one hundred million times to illuminate the great wisdom that is free from outflowing.

In all matters, let us make mindful choice in action one thousand times, ten thousand times, one hundred million times to show the great virtue of non-action.

Consequently, like Master Sotaesan's aspiration, a thousand tathagatas and ten thousand bodhisattvas should pour forth. Looking forward to the fourth generation of the Order, let each and every one of us make up a great vow to become a tathagata and accumulate merit for this vow.

Let us show gratitude to the vast grace of the Master by endlessly accumulating merits and by becoming a tathagata who possesses the powers of myriad of abilities, myriad of wisdom, and myriad of virtue.

Let us make a great buddha offering through myriad practices of joyful giving a thousand times over, until the day comes when all people around the world honor Master Sotaesan as the presiding Buddha of this age. Thank you.

[2019년 4월2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