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4:30 (화)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21. '마음 나이테'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21. '마음 나이테'
  • 안세명 교무
  • 승인 2019.06.13
  • 호수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의 나이는 외형만으로는 
쉽게 짐작할 수 없습니다.

오래 사신 어른들의
'몇 년 쯤 됐다더라' 하는 말씀을 통해,
잘라진 가지의 한켠을 보고,
그들의 세월을 가늠할 뿐입니다.

나무는 그렇게,
제 속을 보이지 않으면서도
한 해 한 해, 둥근 나이테를 차곡히 그려갑니다.

우리 공부인의 '마음 실력'도
외형만으로는 알 수 없습니다.

크고 작은 경계를 대할 때
비로소  나의 '마음 나이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제부턴 교전과 함께
마음 나무에 '법의 나이테'를 그려내겠습니다.

대산종사 말씀하십니다. 

"교전이 내 마음이 되고 내 몸이 되며, 
교전과 함께 나이를 먹어야 
그 힘을 탈 수 있느니라." 

감사합니다. 행복합니다.

[2019년 6월14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