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8:34 (월)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22. '그 하나를 지극하게'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22. '그 하나를 지극하게'
  • 안세명 교무
  • 승인 2019.06.19
  • 호수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에 한번이라도
도움이 절실한 이에게
힘이 될 수 있다면 그에 족합니다.

하루에 단 한번이라도
도반의 말에 온전히 
귀 기울일 수 있다면 그에 족합니다.

하루에 한번이라도
본성(本性)의 지극한 맛(道味)을
누렸다면 그에 족합니다.

하루에 단 한번이라도
세상의 평화를 위해
기도 올릴 수 있다면 그에 족합니다.

하루에 한번,
그렇게 만년(萬年)입니다.

대산종사 말씀하십니다.

"하나라는 수가 무서운 것인데
왜 그 하나를 소홀히 하는가.

하나가 중한 줄 아는 사람은
만수(萬數)를 다 알고 잘 쓸 줄 아나니

그 하나를 깊이 자각해야 하느니라."

감사합니다. 행복합니다. 

[2019년 6월2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