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0:13 (월)
[D-62 법인성사 100주년] 사무여한의 결의가 되었는가
[D-62 법인성사 100주년] 사무여한의 결의가 되었는가
  • 유원경 기자
  • 승인 2019.06.24
  • 호수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태산 대종사와 구인선진의 법인성사를 재현한 모습. 원불교역사박물관
소태산 대종사와 구인선진의 법인성사를 재현한 모습. 원불교역사박물관

 

[원불교신문=유원경 기자] 마침내 최후 날 8월21일이 됐다. 아홉 단원들은 숫돌에 정성스럽게 칼을 갈아 파랗게 날이 선 단도를 짚으로 묶어 허리에 차고 만면의 희색으로 시간 전에 조합실에 모였다. 정각 8시가 되자 단장은 단원들에게 명했다. 각기 자기 방위에 앉게 한 뒤 청수 한 동이를 도실 중앙에 놓게 했다. 이어서 시계와 단도를 각자의 앞에 내놓으라고 했다.
"사무여한(死無餘恨)의 결의가 되었는가?" 소태산 대종사는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돌아가면서 다짐을 받았다.

[2019년 6월2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