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3:52 (금)
"부족했던 자살예방 활동, 참회합니다"
"부족했던 자살예방 활동, 참회합니다"
  • 류현진 기자
  • 승인 2019.06.27
  • 호수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존중 종교인대회·평화포럼
생명살리기·자살예방종교인선언
생명존중 종교인대회에서 7대 종단 대표들이 '생명살리기, 자살예방을 위한 종교인 선언문'을 발표했다.
생명존중 종교인대회에서 7대 종단 대표들이 '생명살리기, 자살예방을 위한 종교인 선언문'을 발표했다.

[원불교신문=류현진 기자] "자살은 더이상 안됩니다. 그 어떤 이유로도 생명가치는 훼손될 수 없습니다. 종교인들은 더 생기있고, 밀착된 지역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18일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에서 열린 '2019 생명존중 종교인대회 및 종교인 평화포럼'에서 원불교 이여정 교무를 비롯한 7대 종단 대표들이 '생명살리기, 자살예방을 위한 종교인 선언문'을 발표했다.

7대 종단 대표들은 사회적 책임의 회피와 방관에 진정한 참회로써 행동의 변화를 보이고자 다짐하며 7개의 실천조항을 공표했다. 대표들은 "오늘의 선언이 생명운동을 촉발시켜 지역사회는 물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기업과 조직, 언론 등 우리 사회 전반으로 생명존중 문화가 확산되는 출발점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150여 명의 종교인과 시민들이 참석한 이번 대회는 OECD 자살률 1위인 한국의 현황과 자살 유가족이 겪고 있는 아픔에 대한 발표, '애도와 위로의 춤'이 함께했다. 이어진 평화포럼에서는 김대선 교무가 자살예방 운동 사례를 발표하고 타종단 대표들과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9년 6월28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