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2 20:00 (금)
세기의 만남, 그 이후
세기의 만남, 그 이후
  • 류현진 기자
  • 승인 2019.07.02
  • 호수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정전 66년 만에 세기의 악수를 나눴다. 2019년 6월30일 오후 판문점에서는 남북미 정상이 함께하는 역사적 순간이 눈앞에 펼쳐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미 정상 회동에 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평화 프로세스가 큰 고개를 하나 넘은 것이라 평했다. 이번 회동은 남북미 정상이 함께 손잡고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첫걸음이라는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머지않아 통일이 이뤄질 것이라는 국민들의 기대감도 상승하고 있다.

새 교정원이 들어서면서 교단에서는 104~106 교정정책으로 '통일교화 기반조성'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다. 통일시대가 점점 가시화됨에 따라 전략적으로 교화거점 확보와 교화시스템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교정원에서는 올해 처음 통일부원장 제도를 시행하고 정인성 교무를 임명했다. 하지만 통일부원장 자리는 완전한 시스템을 갖추지 못했다. 활동에 필요한 당무부서와 인력이 제대로 마련되지 못해 활동이 제한적이었다. 

다행히 정인성 통일부원장은 현재 '원불교 통일위원회 예규안' 준비를 거의 마친 상황이며, 이후 기획조정위원회를 통해 단계별로 실행 준비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규안이 승인되면 통일부원장의 실질 업무가 이뤄지는 시스템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미 정상들의 회동으로 한반도에 평화의 물결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통일이 가시화됨에 따라 통일 이후의 원불교 교화 정책에 대한 논의와 준비가 본격화되어야 할 것이다. 통일 전부터 북한 교화의 거점 확보와 통일 후 북한에서의 교화에 필요한 활동으로 사회복지와 교육 분야 등의 구체적인 지원과 사업 방향 등이 구상돼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통일교화 기반조성' 정책에 대한 구체적 청사진이 마련돼야 한다. 또한 교단은 그동안 민간단체협의회를 통해 북측에 인도적 지원사업을 진행해 왔었다. 원불교은혜심기운동본부와 한민족한삶운동본부를 통해 분유·기저귀감·여성용품·아동의류 등을 제공한 것이 그 사례다. 하지만 대북 제재 압박 정책으로 민간교류협력이 한동안 원활하지 못한 때도 있었다. 이번 회동으로 평화 공존 체제가 예상되면서 지원 협력 등 민간사업들이 다시 확장될 가능성이 기대되는 시점이다. 

우리 교단은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에 대한 성명서를 통해 남북미 관계 개선과 평화 통일을 위한 다각적인 활동과 기도를 범 교단적 차원으로 전개해 한반도 평화의 길에 적극 합력할 것을 공표했다. 재가출가 교도 모두 마음을 합해주기를 부탁하고 싶다.

[2019년 7월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