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5 14:42 (목)
"신분의성으로 일궈낸 개척불사"
"신분의성으로 일궈낸 개척불사"
  • 안세명
  • 승인 2019.10.04
  • 호수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저지교당 봉불식, 호법인연 합력
종교활동 허가, 7년 동안 공들여
뉴저지교당은 200여 명의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9년 간의 개척불사를 경축하며 성스러운 봉불식을 가졌다.
뉴저지교당은 200여 명의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9년 간의 개척불사를 경축하며 성스러운 봉불식을 가졌다.

[원불교신문=안세명] 해외교화 개척사가 그러하듯 뉴저지교당의 불사도 숱한 고난의 연속이었다. 

9월29일, 162 Main St. Ridgefield Park에서 봉불식을 거행한 뉴저지교당은 원기97년 이종덕·김성은 교도 농장의 작은 빈집을 터전으로 시작했다. 구입한 건물에서 종교활동 허가를 받기 위해 주민 공청회와 까다로운 법적 조건을 완비하기까지 교도 댁을 전전하는 등 우여곡절을 거쳤다. 원기102년 7월17일 최종 허가를 승인 받고, 원기103년 5월에서야 번듯한 교당 간판을 세우게 됐다. 이는 뉴저지교당 교도들이 7년 간의 인고 속에서도 마을의 법을 존중하며 끝까지 희망의 불씨를 살려낸 결과다.

200여 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이번 봉불식에는 조신영 교도의 바이올린 연주, 정태희·정수진 교도의 무용, 이춘승 국립국악관현악단 객원지휘자의 비나리 식전공연과 필립 머피 뉴저지 주지사, 조계종 미주특별교구장인 원각사 지광스님, 죠지 포스딕 리치필드 팍 시장, 박은림 뉴저지 한인회장, 최흥천 미주동부교구 교의회의장, 박만철 국제교화사업회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이 밖에도 이윤희 뉴저지 한인회 이사장, 성기윤 미주동부교구장, 최준명 종교연합후원재단 이사장, 보리사 원영스님, 원적사 성향스님이 자리를 빛냈다. 

오도철 교정원장은 설법에서 "이번 봉불식 주제는 '당신이 부처입니다(You are a Buddha)'로 이는 처처불상 사사불공의 가르침을 달리 표현한 것이다"며 "모두가 부처요, 은혜임을 알아 보은불공하는 무아봉공의 삶이 대종사가 밝힌 최대의 공부길이다"고 신분의성으로 쉼 없이 교법을 실천해왔던 뉴저지교당 교도들을 격려했다. 이어진 교구장 감사장에는 에드먼드 맥케인 변호사와 김해심 교도, 이종덕·김성은 부부, 강대덕화·김자성 교도가 수여해 그간의 노고를 치하했다.

소예리 교무는 "정연석 원로교무의 뒷받침이 없으면 이룰 수 없는 불사였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교도들은 매년 2회 원다르마센터와 심원훈련원, 교당에서 정기훈련을 진행하며 교리실력 쌓는데 최선을 다해왔다"며 내실 갖춘 공부인이 교화의 최종 목적지임을 밝혔다. 

이덕호 교도회장은 "지역 학교에 장학금 전달과 분기별로 마을공원 청소, 명절에는 공원과 도서관에서 민속놀이를 진행하고 있다"며 "마을의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행사에 올해부터 전 교도가 참여해 원불교를 알리고, 주중 3회 선방을 열어 지역민과 소통에 힘쓴 결과 7월부터 고등학교 장애인 특별학급 학생들에게 선 지도를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2019년 10월4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