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15:37 (금)
원불교‘코로나19’대책위원회, 4월5일까지 대중법회 중단 재연장
원불교‘코로나19’대책위원회, 4월5일까지 대중법회 중단 재연장
  • 원불교신문
  • 승인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정부의 종교집회 자제 요청에 따른 휴회 결정

 

원불교‘코로나19’대책위원회가 19일 교정원 화상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원불교‘코로나19’대책위원회가 19일 교정원 화상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원불교‘코로나19’대책위원회가 22일까지 연장했던 대중법회 중단을 4월5일까지 재연장했다. 19일 교정원 화상회의실에서 진행된 대책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며 정부에서 종교집회 자제를 요청하고 있는 만큼 정부시책에 맞춰가자는 입장이다. 현재 정부 문화기관 등도 5일까지 휴관을 연장하는 등 강경한 조치를 취하는 중이며, 이웃 종교에서도 부활절이나 부처님오신날 등의 행사를 연기하고 있다.
오도철 대책위원장은 “코로나19감염증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가 안정되고 있다고 방심할 수는 없다”라며 “소규모 집회 장소에서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정부에서도 안심할 수 없다”라고 설명하며 대중법회 중단 재연장의 필요성을 부각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