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15:37 (금)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56. 깨치는 사람이 주인
안세명 교무의 법문편지 56. 깨치는 사람이 주인
  • 안세명 교무
  • 승인 2020.03.25
  • 호수 19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을 위한 
기도가 간절합니다.

오늘은 용화산龍華山 자락,
고도리 석조여래입상을 찾았습니다.

마치 대종사님과
정산종사님께서 마주하고 계신 듯,
네모난 갓을 높게 쓴 두 여래如來 부처님.

푸른 허공을 벗 삼아
천년을 한결같이 지켜온 부처님의 서원은,

모든 존재를 부처로 모시는,
깨친 이들의 심인心印입니다.

대종사 말씀하십니다.

“미륵불이라 함은 
법신불의 진리가 크게 드러나는 것이요, 
용화회상이라 함은 
크게 밝은 세상이 되는 것이니, 

곧 처처불상處處佛像 
사사불공事事佛供의 
대의가 널리 행하여지는 것이니라.

하나하나 먼저 깨치는 사람이 
주인이 되나니라.”

감사합니다. 행복합니다. 

 

[2020년 3월 27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