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4:25 (금)
‘참마음 향한 뜨거운 구도열정’
‘참마음 향한 뜨거운 구도열정’
  • 정도연기자
  • 승인 2003.08.22
  • 호수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덕산 하선, 43명 입선 ‘이뭣꼬?’

만덕산훈련원에는 전국에서 입선한 구도인의 열기로 가득했다. 4일부터 10일, 7일간 열린 제13회 만덕산 하선은 43명의 공부인들이 저마다 깨달음의 한 소식을 얻기위한 시간이 됐다. ‘일원상의 진리를 깨닫고 양성하여 이를 실생활에 활용한다’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하선은 양제승 종사의 일원상의 진리 가르침 아래에서 스스로 부처임을 확인하고 신앙과 수행의 바른길을 잡아갔다.
공부인들은 줄곧 자신의 법신불을 바라보며 마음 발견에 온 정성을 다했다.
양제승 종사는 “법신불이 자신의 참마음임을 확인하고 우주만물이 이름은 각각 다르나 둘이 아니며 제불조사 범부중생의 성품이라는 깨달음을 얻어야 한다”고 법문했다.
법문 마지막 시간, 공부인들은 승산종사로부터 그동안 각자의 깨달은 바를 의두성리등 문답을 통해 견성인가를 받는 소중한 시간을 갖기도.
선진님들의 흔적을 밟기위해 한걸음 한걸음 오른 초선터 기도, 상시훈련동안 공부한 자료를 함께 공유하고 하루에 하나의 주제를 바탕으로 일속에서 공부한 내용을 자유롭게 나눈 회화시간 등은 실천궁행의 표준이 됐다. 또한 조석으로 이어진 좌선, 기도, 염불, 일기는 공부인들로 하여금 본연의 자신을 자각하고 한순간 한순간 기쁨과 감사로 넘쳐나게 했다.
한 공부인은 “걸으면서도, 낫질 하면서도, 밥을 먹으면서도, 매미소리를 들으면서도 ‘이것이 무엇인가’하는 질문을 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