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12:53 (금)
신정식박사 열반
신정식박사 열반
  • 원불교신문
  • 승인 1994.01.14
  • 호수 7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록고흥교당 설립에 공헌

국립소록도 병원장으로 재직하면서 나환자 치료에 헌신했던 신정식(법명 성민) 박사가 6일 열반했다.
 소록도 슈바이처로 불리울 만큼 나환자들에게 인술을 펴 1990년에도 인도주의 실천의사 협회로부터 인도주의 실천의 상을 받기도 했다.
 고흥이 고향인 신 박사는 소록교당 창설에 많은 공헌을 했으며 어머니와 함께 고흥교당 설립을 위해서도 고흥읍 서문리 208번지 대지 114평과 20평의 목조건물을 희사했다.
 신 박사는 그 동안의 위문금과 직원들이 박봉을 털어 보낸 돈으로 금송장학회(현 금송복지기금)를 설립, 학생과 노인환자들에게 학비와 용돈을 지급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