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5:00 (금)
■ 원기98년 출가교화단 총단회/책임지는 분위기 촉구
■ 원기98년 출가교화단 총단회/책임지는 분위기 촉구
  • 본사 공동취재단
  • 승인 2013.10.04
  • 호수 16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항 보고·자유발언 비중
기금 모금 의견 나눠져
출가교화단 총단회의 핵심 이슈는 그동안 줄기차게 제기되어 오던 교육부 기금 손실에 따른 대책마련과 교헌 개정 및 교정 협의안으로 마련된 징계규정 개정의 건이다.

9월24∼25일 반백년기념관에서 진행된 특항보고와 자유발언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다. 특히 교육부 기금손실은 상당한 비중을 두고 논의됐다.

정관교당 오인원 교무는 "중앙총부가 신뢰를 주지 못하면 지방 교무들이 헌신하지 않는다"며 "책임지지 않는 정신을 양산해 내는 것은 교단 응집력을 약화 시키는 것이다"고 말해 책임지는 분위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돈의 문제가 아니라 교단 구성원들의 결속력과 연결되기 때문이다.

은혜의 집 강혜윤 교무는 "책임 부분에 대한 법 제도가 있지만 작동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며 "명확한 책임 공유에 이어 반성과 개혁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책임 소재에 대한 원인을 밝혀 반면 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중앙총부 기금관리 종합대책에 이어 전 교정원장이었던 이성택 원광학원 이사장과 김주원 원불교영산선학대학교 총장의 사과 발언이 있었다. 이 자리에서 기금모금에 대한 의견은 찬반으로 나눠졌다.
수위단 사무처에서 보고한 〈교헌〉개정의 본격화는 9월에 열린 제203회 긴급 임시수위단회에서 경산종법사의 유시에 따라 이뤄졌다. 이에따라 〈교헌〉개정 특별위원회 구성을 포함한 기본계획을 수위단회 사무처와 총무·법제상임위원회에서 차기 수위단회에 제안하기로 결의한바 있다.

월간 〈원광〉 노태형 교무는 "교단의 각종 위원회와 특위, 연구조직은 가시적인 성과에 머물렀다. 교헌개정을 이런 방법으로 하는 것은 변화가 요원할 수밖에 없다"며 "비상근조직으로 교헌개정은 힘든 만큼 상근직으로 할수 있는 교단 인재 20∼30명을 모아 혁신에 바탕한 교헌개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광문 원불교정책연구소장도 "제2대 정책연구소의 당면과제는 〈교헌〉개정과 인재양성에 두고 있다. 이것은 선진교단으로 갈수 있는 기초를 다지는 만큼 기점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중앙총부 영산사무소 김형진 교무 외 232인이 제안한 징계규정 개정의 건은 전무출신 징계규정 제5조 6항인 교역 또는 예비 교역(간사 기간근무 제외)에서 제적 또는 자퇴한 자와 결혼한 자와 관련이 있다. 이 조항을 삭제해 교화대불공에 협력하는 보은자가 되게 하자는 취지다.

장성교당 김주영 교무는 "법적으로 불합리한 조항이다. 슬기롭게 대처하는 것이 지혜의 길이라 본다"고 말했다.

황성학 총무부장은 "예비교역자로 수학중 자퇴하여 10년이 경과한 후에 수학기간 중 결혼 대상자와 관계가 없는 자는 감찰위원회의 결의를 얻어 예외 규정을 두고 있으나 기간에 대해서는 총무부와 감찰위원회와 협의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14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