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15:56 (금)
삼밭재 서원정진 및 세월호 참사기도
삼밭재 서원정진 및 세월호 참사기도
  • 나세윤 기자
  • 승인 2014.08.15
  • 호수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 원불교학과 간사훈련
원광대학교 원불교학과 간사 여름정기훈련이 5~7일 영산성지 일원에서 진행됐다. 간사는 원불교학과에 입학한 후 교당이나 기관에 2년 동안 성직자의 소양을 준비하는 예비교역자를 말한다. '교법정신으로 새 세상의 주인되자'는 주제로 열린 여름정기훈련은 신심과 서원을 세우는 데 초점을 뒀다.

새벽 삼밭재 서원정진기도, 7분 강연(솔성요론), 옥당박물관 및 성지순례, 염관진 교무의 '전무출신의 길', 송도원 교무의 '공부인의 신(信)', 선배와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기 등의 프로그램으로 열렸다. 또한 세월호 희생 영령들의 안녕과 유가족의 평안, 실종자들의 귀환을 위한 100배 기도 및 풍등띄우기로 영산성지에서의 일정을 마쳤다.

익산 총부로 이동한 훈련객들은 원불교학과 학장인 박도광 교무의 격려 속에 해제식으로 훈련을 마무리했다.

송도원 학사 지도교무는 "교화현장의 일 과 속에서 나름의 고민과 생각을 가지고 공부하는 간사들이 대견하고 사랑스럽다"며 "각자 준비해온 강연을 들을 때는 현장에서 교법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교화현장의 사정으로 더 많은 간사들이 훈련에 참석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고 소회를 밝혔다.

원남교당에서 근무하고 있는 1년차 김효빈 예비교무는 "사실 첫 간사훈련이라 굉장한 기대를 안고 발걸음을 옮겼다"며 "그런데 정작 훈련에 참석하면서 느낀 것은 '내가 준비공부가 부족했구나'하는 점이다. 훈련의 기운으로 현장에서 쉼없이 정진하는 예비교무가 되도록 하겠다"고 감상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