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8:34 (월)
'뭣이 급헌디'
'뭣이 급헌디'
  • 나세윤 편집국장
  • 승인 2017.06.30
  • 호수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세윤 편집국장
예전 같으면 '정수위단원 선거'를 1년 앞둔 시점에 선거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이 봇물처럼 터져 나왔을 것이다. 그런데 너무 조용하다. 교정원도 재가출가 교도들도 움직임이 거의 없다. 성주성지 사드 문제로 교단 내부 개혁과제들이 묻히고 있는 셈이다. 밖의 세력과 싸우다보니 어느 순간 안살림이 궁금해졌다. 수위단원선거규정에 따라 현행대로 정수위단원을 선출할지, 아니면 시대에 맞게 낡은 선거법을 고칠지 지금부터라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7년 전 일을 회상해 보자. 원기95년 (2010) 9월 출가교화단 총단회에서 제기됐던 '수위단원 선거제도' 개선에 대한 여망은 그해 12월30일 '수위단원 선거제도 개선을 위한 TFT'로 결실을 맺었다. 하지만 TFT가 많은 토론과 회의를 걸쳐 돌출해 낸 개선안은 대중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고, 급기야 교정원과 사회개벽교무단, 재가교도들이 참여한 '수위단회제도개선위원회'를 출범시켰지만 역시 파행을 맞았다. 1년 6개월 이상 논의한 결과 수위단원 피선연령 제한을 66세 이상으로, 정수위단원 후보추천위원회 구성은 종법사를 위원장으로 수위단회에서 선임한 15인이 참여하게 됐다. 후보자 공고일은 14일로 연장됐으며 재가유권자의 선거권은 100명 확대를 수위단회에서 의결했으나 실지는 30여 명 증가에 그친 289명이었다. 후보자들의 정보공개를 통해 변별력을 높인다고 했지만 예년과 다르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문제는 낡은 선거법이다. 수위단원선거규정 제13조(선거운동 금지)를 보면 '후보와 재가 출가교도는 선거에 있어서 공명정대한 정신과 공의에 맡기는 자세를 가져야 하며 교단의 기강을 흐리는 어떠한 행위도 해서는 안된다'고 돼 있다. 선거운동은 원포털 교역자광장의 자유게시판을 통해 당선보다는 낙선에 초점을 맞춰 네거티브 형식으로 게시돼 논란이 됐다. 낙선운동은 수위단원 3선 연임자(18년)를 타깃으로 재임 시 평가보다는 세대교체에 주안점을 둔 것이다. 유심히 살펴야 할 점은 자유게시판은 선거관리위원회의 통제 대상이지만, 소셜 네트워크나 문자, 개인미디어, 단체의 미디어활동 등은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적어도 내년 7월 초에는 새로운 종법사를 뽑기 위한 정수위단원 선거관리위원회가 구성돼 활동에 들어간다. 지난 5년 전 선거에서는 '추천위원회, 정수위단원 후보추천(3배), 후보자격, 호법·봉도수위단원 제도개선, 당선 정수의 후보자 기표' 등이 상당한 쟁점거리였다.

이후 교단은 수위단원 선거가 끝난 뒤 원불교100년을 앞두고 교도의 변화열망을 담아낼 교헌개정을 시도했지만 또 다시 실패했다. 내년 9월 중순 선거를 앞두고, 이제라도 교도들의 바람과 시대에 맞는 선거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 대중의 공의를 모으는 절차는 빠를수록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