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0:51 (목)
향타원 박은국 종사 영정 앞에서
향타원 박은국 종사 영정 앞에서
  • 박원현 원로교무
  • 승인 2017.08.11
  • 호수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은 산울림마저 돌려세운 배냇골에
솥 적다 울던 소쩍새 불러 앉혀 달래시던
하늘 길 바람도 없이 잔별 서넛 총총하데

맑은 향 달빛 타고 푸르게 내려서면
길 멈칫 사라지는 그 너머를 묻든 고비
간짓대 우듬지 끝을 한 발 제겨 내닫던 길

먹물 옷자락에 허공을 매어놓고
맨 먼저 외친 소리 교화 교육 자선 그 말이
왜 이리 오랜 날 두고 주인인줄 알겠네

보인 적 없는 눈물 한시도 잊지 말리라
뱀 물린 꽃자국 살펴 아프겠다, 웃어주던
향기로 감싼 그 이름 보낸 설음 환하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