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11:09 (수)
유라시아대륙 횡단길, 세계평화 기폭제 될 것
유라시아대륙 횡단길, 세계평화 기폭제 될 것
  • 강법진 기자
  • 승인 2018.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명구 평화마라토너, 총부서 전산종법사 알현
후원 감사, 교도로서 뿌듯한 마음 전달해
강명구 마라토너 전산종법사를 찾아 재가출가 후원해준 교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명구 마라토너가 전산종법사를 찾아 후원해준 재가출가 교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원불교신문=강법진 기자] 강명구 평화마라토너가 7일 중앙총부 종법원을 찾아 전산종법사를 알현하고 1년4개월간 유라시아 평화마라톤에 도움을 준 원불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명구 평화마라토너가 한반도 평화통일을 염원하며 뛰어온 16개국 1만5천킬로미터의 대장정 이야기를 들은 전산종법사는 “(이 길은) 남북 관계가 열리면 세계평화의 기폭제가 될 것이다. 작은 일 같지만 실제로는 어마어마한 일이 될 것이다”며 “교단사적으로도 ‘원불교 사오백 년 결복’으로 이어지게 하는 일이며, 혼자의 힘이 아니라 진리가 시켜서 한 일이다. 얼떨결에 ‘평화마라토너’가 되었다지만 세계평화를 위한 귀한 길을 밟아왔다”고 격려했다.

전산종법사는 대산종사의 3대 불공법인 불석신명(不惜身命)‧금욕난행(禁慾難行)‧희사만행(喜捨萬行)이 적힌 액자를 선물하며, 강명구 마라토너의 삶과 어울리는 법문이라고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강명구 마라토너 원불교후원회와 원불교평화행동, 평마사 회원들이 함께했다.

강명구 평화마라토너는 유라시아횡단 마라톤을 하게 된 계기부터 중간중간 위험했던 고비와 감사한 인연들에 대해 전하며 “현지에서 도움을 준 베를린교당, 알마티교당, 베이징교당, 단둥교당 등 군데군데 힘들 때마다 원불교가 뒷배가 되어줬다. 원불교 교도라는 것이 큰 힘이 됐다”고 거듭 감사를 표했다.

접견을 마치고 소태산대종사성탑에서 기념촬영을 한 강명구 마라토너와 후원인들은 익산 상사원을 찾아 좌산상사가 펴낸 <국가 경영 지혜>와 법문을 받들었다. 특히 좌산상사는 강명구 마라토너의 건강을 염려하며 원광대학교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도록 권했다. 

강명구 마라토너 전산종법사를 찾아 재가출가 후원해준 교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명구 마라토너 전산종법사를 찾아 재가출가 후원해준 교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명구 마라토너 전산종법사를 찾아 재가출가 후원해준 교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명구 마라토너에게 대산종사의 3대 불공법 액자를 전달하는 전산종법사.
강명구 마라토너 전산종법사를 찾아 재가출가 후원해준 교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명구 마라토너와 후원인들이 전산종법사와 기념촬영을 했다. 
강명구 마라토너 전산종법사를 찾아 재가출가 후원해준 교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명구 마라토너가 상사원을 찾아 좌산상사의 통일 법문을 들었다. 
강명구 마라토너 전산종법사를 찾아 재가출가 후원해준 교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명구 마라토너와 좌산 이광정 상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