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11:09 (수)
성지사업회, 사업 본격화
성지사업회, 사업 본격화
  • 류현진 기자
  • 승인 2019.03.20
  • 호수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태산 탄생가 원형 복원
국가지정 문화재 등록 추진
성지사업회 운영위원회가 진행돼 원기103년도 감사보고와 결산심의 및 원기104년도 사업계획과 예산을 결의했다.
성지사업회 운영위원회가 진행돼 원기103년도 감사보고와 결산심의 및 원기104년도 사업계획과 예산을 결의했다.
성지사업회 총재인 전산 종법사가 운영위원들에게 격려와 감사를 전했다.
성지사업회 총재인 전산 종법사가 운영위원들에게 격려와 감사를 전했다.

[원불교신문=류현진 기자] 원불교 성지사업회 운영위원회가 16일 종법원 접견실에서 진행돼 원기103년도 감사보고와 결산심의 및 원기104년도 사업계획과 예산을 결의했다. 

운영위원들은 원기104년 사업으로 ▷성보 제1호 소태산 대종사 탄생가 원형 복원 ▷성적 9호 변산 실상초당터, 성적 10호 석두암터 토지매입 및 봉래정사 건축물 등재 추진 ▷교적 제4호 익산 만석평 공덕비를 만성교당에 설립 ▷성보 제16호 상산종사 탄생가(남원몽심재) 시설관리비 지원 ▷교단문화재 조사발굴 ▷국가지정 문화재 등록추진(정산종사 성탑, 영모전, 제명바위, 영산원, 융문당 등) ▷성적·성보·교적·교보에 대한 디지털 콘텐츠 개발을 결의했다. 한편, 정상덕 위원은 사적지가 생길 때마다 공덕자들의 이름을 새겨주는 관례에 대해 향후 교단에서 원칙을 정하여 일관되게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이 날 성지사업회 지도위원에 오도철 교정원장, 회장에 김경일 상임중앙단원과 최준명 교도(신촌교당) 등 운영위원에 대한 위촉식이 진행됐고 성지사업회 총재인 전산 종법사가 임석해 위원들에게 격려와 감사를 전했다. 성지의 장엄과 개발 및 수호 그리고 사적의 효율적 관리를 목적으로 발족된 성지사업회는 성지관련지역 교구장, 교구교의회의장 등 현재 50명의 운영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홍산 오도철 교정원장을 성지사업회 지도위원으로 위촉했다.
성지사업회 회장을 맡게된 수산 김경일 상임중앙단원이 전산 종법사에게 위촉장을 받고 있다.
성지사업회 운영위원들을 대표해 장타원 김혜전 교도(강남교당)가 전산 종법사에게 위촉장을 받고 있다.
성지사업회에는 성지관련지역 교구장, 교구교의회의장 등 현재 50명의 운영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2019년 3월22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