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3:52 (금)
왕궁 한센병 정착촌에서 펼쳐진
왕궁 한센병 정착촌에서 펼쳐진
  • 우세관기자
  • 승인 2002.07.12
  • 호수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대학생 도시봉사활동 EXPO

▲ 5일 익산시 왕궁면 한센병력자 정착촌의 익산농장 공회당에서 2002대학생 도시봉사활동 EXPO 문화공연팀이 마을주민들과 지역인사들 앞에서 공연하고 있다.
사회복지법인 삼동회 산하 왕궁복지회관(관장 천성준)이 봉사를 전개하는 왕궁 한센병력자 정착촌에서 2002대학생 도시봉사활동 EXPO(본보 1155호 7면 보도)가 펼쳐졌다.

4∼6일 연인원 3백명의 도시봉사활동 대원들은 한센병력자 정착촌 일대에서 마을청소, 삼례 인터체인지 벽화 그리기, 놀이터 보수, 독거노인과 대화·안마·빨래 등의 봉사활동을 펼쳤다. 대원들은 왕궁복지회관에서 천 교무로부터 한센병과 마을에 대한 교육을 받고 기존의 편견에서 벗어나 봉사활동을 하게 된 것.

5일에는 EXPO조직위 산하 문화공연팀이 마을내 익산농장 공회당을 찾아 노래와 율동·풍물 등 각종 공연과 마을잔치를 겸해 한센병 환우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이 날 마을잔치에는 이협 국회의원·채규정 익산시장·김현 원광대 법당교감 등이 참석했다. 천 교무와 EXPO를 지도하는 최원규 교수(전북대 사회복지학과)는 이들에게 “국내 최대규모의 한센병력자 정착촌인 이 마을에 자원봉사센터와 자활성공기념관이 만들어진다면 환우들에게 더없는 선물이 될 것”이라며 행정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채 시장은 긍정적 검토를 약속했다.

왕궁 한센병력자 정착촌 봉사에 참여한 고석원 학생(원광대 2년)은 “이 분들은 다만 몸이 불편할 뿐이지 우리네 할아버지, 할머니”라며 “편견이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는 씨앗”이라 말했다. 이 마을의 한센병 환우들은 이번 EXPO에 대해 “역대 어느 학생들보다 진실되고 우리와 가까운 봉사활동이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