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6:11 (목)
경산종법사, 한반도 어변성룡 염원
경산종법사, 한반도 어변성룡 염원
  • 강법진 기자
  • 승인 2018.05.02
  • 호수 18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기103년 대각개교절 경축식
항구적 평화 통일 동남풍 되라
문 대통령, 밝은 빛과 기도 부탁
원기103년 대각개교절 경축식이 4월28일 국내외 교당에서 열린 가운데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는 종교계는 물론 정관계 내빈들이 참석해 기쁨을 함께했다.
원기103년 대각개교절 경축식이 4월28일 국내외 교당에서 열린 가운데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는 종교계는 물론 정관계 내빈들이 참석해 기쁨을 함께했다.

[원불교신문=강법진 기자] 원기103년 대각개교절 경축식이 중앙총부를 비롯한 국내외 각 교당에서 진행돼 소태산 대종사의 깨달음과 원불교 열린날의 기쁨을 함께했다.

4월28일 오전10시 경축식이 진행된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에는 재가출가는 물론 종교계 및 정관계 내빈들이 다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날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려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가 평화와 번영의 새 길을 열어간 시점이라, 경축식에도 대각개교절 주제인 은혜·상생·평화·통일의 축하메시지들이 쏟아져 나왔다. 

특히 이번에 첫 선보인 일원대각 등촉식은 원불교가 소태산 대종사의 깨달음으로부터 비롯됐고, 그 빛은 시방을 통해 드러난다는 의미를 담아 대중의 큰 박수를 받았다. 시방을 뜻하는 10개의 등 기둥에 올린 촛불은 이날 내빈으로 참석한 이웃종교 대표 및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 탈북청년이 불을 밝혔다. 일원대각 등촉대는 원광디지털대학교 김동원 교수(전통공연예술학과)가 직접 설계·제작했다.  

경산종법사는 경축사에서 "지금 세계는 큰 전환기에 있다.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항구적인 평화와 통일의 동남풍이 불기를 축원하고 기도 정성을 모으자"며 "두 정상이 비핵화를 약속했으니 반드시 지켜나가 한반도가 어변성룡(魚變成龍)할 대운을 타야 한다"고 법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원불교는 정신개벽의 개교정신으로 우리사회의 화합과 상생의 큰 힘이 되어 왔다. 정신과 물질의 조화로운 발전을 추구하는 가르침은 국민들에게 밝은 빛이 되고 있다. 이 땅에 사는 모든 사람이 행복해질 수 있도록 많은 기도를 부탁한다"고 축하의 뜻을 전했다.

축사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의 축사를 나종민 제1차관이 대독했고, 이어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이 전했다. 김 의장은 "유일한 분단국가로 전 세계인들의 관심과 불안의 시선을 받았던 한반도에 평화의 기운이 감돌고 있다. 이때에 비무장지대(DMZ)를 세계생태평화공원으로 지정해 세계인들이 함께 평화를 노래하고 춤출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화합과 상생을 염원하는 종교인들의 기도와 노력이 어느 정도의 열매를 맺었으니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 잘 수확해야 한다. 원불교가 한 축을 담당해 달라"고 종교의 시대적 역할을 요청했다. 경축공연은 '수도원 합창단'과 퓨전국악팀 '아퀴'가 흥겹게 펼쳤다. 

이날 경축식에 참석한 정도상 소설가(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사업회 상임이사)는 "대종사가 '금강이 현 세계하니 조선이 갱조선이라'고 했다. 어제는 금강이 온 세계에 드러나는 날이었다면 오늘 대각개교절은 어제의 금강을 선물 받은 날이다. 교단도 국운에 발맞춰 통일운동의 틀거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종교계 외 참석한 내빈으로는 한병도 정무수석,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김성곤 국회사무총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 소병홍 익산시의회의장 등이 자리를 빛냈고, 이낙연 국무총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김무성 국회의원,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등이 화환을 보냈다.

원기103년 대각개교절 경축식에 첫 선보인 일원대각 등촉식은 원불교가 소태산 대종사의 깨달음으로부터 비롯됐고, 그 빛은 시방을 통해 드러난다는 의미를 담고 있아 대중의 큰 박수를 받았다
원기103년 대각개교절 경축식에서 경축법문을 하는 경산종법사와 올해 첫 선보인 일원대각 등촉대(불단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